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0 화 18:19
> 뉴스 > 정치/행정
     
보좌진 갑질, 적반하장 논란... 총선 앞 민주당 몸살
한국당 시당, 특정 현역의원 보좌진 갑질 논란 등 놓고 십자포화 쏟아내
2019년 11월 18일  17:48:31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총선 주자들이 야권의 십자포화를 맞고 있다. 특정 현역의원은 보좌진의 ‘갑질’ 논란이, 경찰 고위간부는 검찰 수사 종결 요구가 각각 쟁점이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최근 잇따라 성명을 내고, 대전지역 A국회의원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에 대한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우선 한국당은 대전 서구 모 지역에서 활동 중인 맘카페 회원을 대상으로 한 더불어민주당 A의원 보좌관의 고압적 행태를 문제 삼았다.

한국당은 “모 국회의원 보좌관은 한 가정의 주부이자, 아이를 키우는 평범한 여성을 상대로 경찰고발 운운하며 정신적인 고통을 주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철만 되면 작은 일이라도 귀를 기울이겠다며 한 표를 구걸하더니 이제는 평범한 주부를 겁주는 이중적인 모습에 많은 실망감을 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권력의 힘이면 모두 해결할 수 있다는 편협함과 교만에 사로잡혀 있는 민주당과 논란의 보좌관은 정신적인 고통을 받고 있는 맘카페 회원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반성을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영수 대변인은 황 청장의 검찰 수사 종결 진정을 문제삼았다. ‘정치경찰’다운 적반하장의 모습이라는 것이 골자다.

이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황 청장은 울산지방경찰청장 당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울산시장의 공천 당일 날 울산시청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며 “이 과정에서 김 전시장이 엄청난 비리의 온상인 것처럼 언론에 피의사실을 공표해 권력욕에 눈이 먼 정치경찰에 의해 민주주의가 파괴되는 최악의 사례를 기록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이후 김 전시장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사건은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황 청장은 정치경찰이라는 비난을 받으며 오히려 본인이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신세가 됐다”며 “조국 사태로 내로남불이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트레이드마크이듯 황 청장은 검찰개혁을 외칠게 아니라 먼저 본인이 개혁의 대상이자 민주주의를 훼손한 주범임을 고백 하는게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수사를 중단하라고 어깃장 놓고 민주당 출마를 언론에 흘리는 비겁한 모습을 보이지 말고 당당하다면 검찰 수사를 자청하라”며 “선거출마 욕심에 경찰조직 뒤에 숨어 경찰가족 전체의 명예와 자존감을 훼손하지 말고 당장 경찰복을 벗어라”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황 청장 수사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역시 18일 기자회견을 갖고, 황 청장을 ‘제2의 김대업’으로 규정한 뒤 검찰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보전 산지에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
병무청 올해 추가 병역 판정 검사 실
애호가와 함께하는 대전 와인 문화의
대전 국회 의원 모두 당선 때 지역
정치/행정
대전 국회 의원 모두 당선 때 지역
시내 버스 준공영제 일부 주장·오해
대덕구의회, 예산심사 회의장 출입 통
황운하 '검찰에 고맙다'
김소연VS권중순, 우승호 의원 놓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