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2.12 목 18:11
> 뉴스 > 정치/행정
     
황운하, 검찰수사 종결 총선 출마 변수 부상
내년 1월 16일 퇴직 시한 카운트다운 속 명예퇴직 영향 미쳐 최종 결론 관심 집중
2019년 11월 18일  17:48:31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의 검찰 수사 종결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 황 청장 명예퇴직과 총선 출마의 최대 변수로 꼽히기 때문이다.

황 청장은 경찰에 명퇴를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981년 경찰대에 입학한 지 38년만에 경찰복을 벗기로 결심한 것.

황 청장의 명퇴 이후 구상에는 내년 총선이 있다. 경찰에서 검경수사권 조정의 선봉장 역할을 했던 만큼, 국회 입법 활동을 통해 열매를 맺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황 청장의 계획 실현까진 험난한 가시밭길이 예고되고 있다. 황 청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며, 총선 출마는 고사하고 명퇴조차 쉽지 않은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황 청장이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우선 명퇴가 받아들여져야 한다. 하지만 황 청장의 경우 대통령 훈령인 ‘공무원 비위사건 처리규정’에 따라 의원면직이 될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황 청장이 검찰에 수사를 종결해달라는 진정을 낸 이유가 이것인데,  수용 여부가 미지수다.

경찰내 검경수사권 조정의 선봉장 역할을 했던 황 청장 총선 출마의 선결요건이 대척점에 있는 검찰의 수사 종결이라는 아이러니한 모습이 연출된 셈이다.

황 청장의 경우는 공직선거법상 선거일 전 90일인 1월 16일까지 경찰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이 때문에 검찰이 수사 종결을 미룰 경우 자칫 총선 출마 후 계획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황 청장은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재임하던 중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로 인해 검찰에 고발됐다.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3월 직권남용, 공직선거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황 청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둔산소방서, '생명의 통로' 경량칸막
대덕구 대기 오염도 5년 연속 가장
조승래 의원, 방동저수지·유성천 일원
동구, 행복한 동구 실현 인구정책위원
자유한국당 누리봉사단, 재능기부로 사
정치/행정
조승래 의원, 방동저수지·유성천 일원
자유한국당 누리봉사단, 재능기부로 사
정부의 공공 2부제 미세 먼지가 공무
동구의회, 제3차 추경안 확정
대덕구의회의 황당한 ‘꼼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