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0.22 화 17:52
> 뉴스 > 정치/행정
     
21대 총선 앞 박원순-김종남 회동 왜
선거 앞 외연확대, 김종남 총선 도전 임박 등 해석 분분
2019년 07월 22일  18:36:46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종남 대전시 민생정책자문관이 20일 대전에서 만났다.

비슷한 이력을 갖고 각각의 정치행보를 걷는 두 사람의 만남을 놓고 지역정가에선 회동 배경과 무관하게 다양한 정치적 해석이 나온다.

박 시장은 이날 대전을 찾아 품앗이마을, 열린부뚜막 등을 방문, 사회적 경제 종사자들과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박 시장과 같은 시민운동가 출신이자 허태정 대전시장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정무직 공무원으로 최근 차기 총선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김 자문관 등이 참석했다.

통상 박 시장의 대전방문은 일과시간 대전시장과의 회동 등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이번 일정은 다소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잠룡인 박 시장의 대전 방문에 대한 분석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선거 앞 외연확대를 위한 포석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자문관의 경우 허태정 대전시장 캠프에서 공동선대본부장을 맡았음은 물론 지역 시민사회에서 잔뼈가 굵은 인사다. 이 때문에 둘의 만남 자체가 서로의 정치적 이해가 맞아 떨어져 이뤄졌을 수 있다는 것.

박 시장의 경우 차기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충청권 교두보 마련에 나선 것일 수 있고, 김 자문관은 총선 앞 중앙의 지지세 확충이라는 성과를 도출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 그것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 같은 관측의 연장선상에서 김 자문관의 총선 도전이 임박했고, 같은 시민사회 출신인 박 시장이 지원사격을 위해 대전을 방문했다는 관측도 조심스레 고개를 드는 상황이다.  

이 같은 관측은 박 시장이 찾은 품앗이마을 관계자가 허 시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박정현 대덕구청장 등과 인연이 깊은 곳으로 알려졌다는 점에서, 신빙성을 더한다.

하지만 당사자인 김 자문관은 박 시장의 대전 방문에 대한 정치적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자문관은 박 시장과 만남을 인정하면서도 “별 다른 얘기는 안했다”고 정치적 해석을 경계한 뒤, “옛날 동지셨고, 혁신적인 시정을 위해 대전과 서울에서 잘 연대하자는 정도”였다고 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2019 자연 모방 기술 포럼 개최
스타트 업 대상 R&D Value-u
김태한 대전소방본부장 대덕소방서 초도
11월 상설 미디어 교육 강좌 수강생
수입 식품 등 영업자 대상 수입 식품
정치/행정
허태정 대전 시티즌 매각 논란 스스로
대전 유성 수소발전소 건설 반발 총선
대전시의회, 연찬회 논란에 아전인수식
손희역 대전시의원 '조경공사 하자 저
대전시의회 우승호, 장애학생 편의지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