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0.22 화 17:52
> 뉴스 > 문화/연예 > 문화일반
     
소제창작촌 입주작가 프로젝트 기획전...Flash Back
2019년 06월 25일  13:44:11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의 근대적 경관이 남아있는 문화적 가치를 지닌 곳이면서도 한편으론 낙후된 원도심으로 여겨져 왔던 소제동은 최근 개발이 급격히 진행되고 있는 곳에서 문화예술의 중심 공간의 역할을 해왔던 소제창작촌은 6월 27일부터 7월 6일까지 ‘재생공간293(대전광역시 동구 시울2길 25)’에서 프로젝트 기획전 ‘Flash Back’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디렉터 이성희씨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신혜정, 이정민, 이창수 작가가 지난 봄 동안 소제동에 머물면서 작업한 변화되는 지역의 경관과 장소성, 지역의 삶과 연관된 작품을 통해 지역의 문화적 자산을 재생시켜 내려는 시도라는 설명이다.

변화가 이루어지는 장소에 관심을 갖고 설치작업을 해왔던 신혜정 작가는 소제동에서 인상 깊게 느껴졌던 장소를 미묘하면서도 섬뜩한 아름다운 설치작업‘31secret garden’으로 재탄생시켰다.7월 6일 저녁7시에는 관객이 참여할 수 있는 작가의 이동형 퍼포먼스 ‘낭만여행- 소제야로’가 진행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관객은 온라인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관객들은 작가의 작업의 모티브가 되었던 소제동의 은밀한 장소들을 작가와 함께 여행할 수 있다.

시간성의 시각화를 주제로 에코 프린팅 작업을 해온 이정민 작가는 소제동 돌담에 핀 개복숭아꽃을 화폭에 담아 ‘화풍난양和風暖陽’을 선보인다. 소제동 아뜰리에 마당에서 직접 키운 식물을 유제로 사용하여 소제동 봄날의 화창한 바람과 따스한 햇볕을 담은 화폭의 이미지는 점차 서서히 상이 사라지게 되며 옛 모습이 사라지고 있는 소제동을 은유적으로 드러내 보여준다.

이창수 작가는 작가가 소제동에서 직접 만든 부화기에서 태어난 병아리와 이 병아리를 위해 전시공간에 정성껏 지은 보금자리로 구성된 ‘소제동의 고향 분투기’를 선보인다. 언제 사라질지 모를 동네에서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맞이하고 지켜내기 위해 애쓰는 과정은 곧 허물어질 물리적인 공간 너머 거주에 관한 인간의 본성과 수구초심의 마음을 연상시킨다.

작가들의 작품은 팍팍하고 고단했지만 하루가 따뜻했을 그 시절, 이곳에 살았을 누군가의 삶과 동네가 사라지는 현실 속에서도 여전히 현재의 삶을 이어가며 동네를 구성하고 있는 개인들의 존재를 떠올려보게 한다.

소제창작촌 디렉터 이성희씨는 “이번 전시는 관객들에게 변화되고 있는 소제동을 비롯한 원도심이 의미에게 주는 의미를 다시금 떠올려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귀뜸하고 있다.
 

안희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2019 자연 모방 기술 포럼 개최
스타트 업 대상 R&D Value-u
김태한 대전소방본부장 대덕소방서 초도
11월 상설 미디어 교육 강좌 수강생
수입 식품 등 영업자 대상 수입 식품
문화/연예
11월 상설 미디어 교육 강좌 수강생
2019 대전 건축 페스티벌 개최
가을 단풍 깃든 조성 왕릉서 다양한
대전시립 무용단 제66회 정기 공연
테미예술창작센터 7기 입주 예술가 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