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1.15 금 17:26
> 뉴스 > 정치/행정
     
'대전 온' 황교안, 시민단체 협박 논란
'민주주의 침해 의법 조치' 발언에 민주당 대전시당 강력 비판
2019년 05월 16일  16:47:54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최근 대전에서 진행한 대학생과의 토크 콘서트 후 한국당 퇴진 등을 요구하는 적폐청산 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을 뒤로하고 한국당 인사들의 호위 속에 차량에 오르고 있다.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를 사실상 협박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대전 방문에서 적폐청산 운동본부의 한국당 퇴진 요구에 대해 ‘의법 조치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이 쟁점이 됐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16일 논평을 내고 “‘논란 제조기’라는 별명을 얻은 황 대표가 대전에서도 어김없이 불편한 행적을 남겼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민주당은 “황 대표가 한국당의 거짓 민생 행보를 비판하며 국회로 돌아갈 것을 요구하는 지역 시민단체에게 ‘불법행위’ 운운했다고 한다”며, 황 대표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황 대표가 지역대학생과 토크콘서트를 앞두고 한국당과 자신을 규탄하는 시민단체를 향해 협박성 발언을 했다는 것이 민주당 주장의 골자다.

민주당은 “황 대표는 지역 시민단체의 항의와 관련해 ‘정당 집회에 대해 피해를 주는 일 자체가 굉장히 심각한 민주주의 침해 행위다. 국민들이 불법하면 그것은 의법 조치해야한다’고 협박 아닌 협박성 발언까지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했다고 하니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바로 얼마 전까지만 해도 국회를 불법과 폭력으로 만들었던 그들 아닌가. 민심을 듣겠다고 온 당 대표가 뱉을 수 있는 말인지 귀를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황 대표의 대전 방문 발언이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에 대한 ‘반대를 위한 반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도 주장했다.

황 대표가 지난 15일 핵융합연구소 방문한 자리에서 연구자들의 목소리를 듣기 보다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는데 집중했고, 퇴임 교장들과의 만남에서는 “좌파정당이 인권·평등 왜곡”하고 있다는 등 본인의 특기인 색깔론 덧씌우기에만 열을 올렸다는 것이 민주당의 주장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이른바 ‘민생투쟁 대장정’은 ‘민생’만 타이틀로 걸었을 뿐 사실상 황교안 대표의 노골적인 대권 행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며 “황 대표는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말하고 싶은 것만 말하는 지역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안영 인조 잔디 축구장 의혹 해소할
[인사] 조달청
벤처 나라·혁신 시제품 판로 확대 간
소규모 산주 직접 작성 벌채 예정 수
[부고] 이창구(전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정치/행정
안영 인조 잔디 축구장 의혹 해소할
김인식 대전시의원 "교육공무직 불합리
"대전오월드 마케팅공사 이관 신중해야
마케팅공사 운영 DCC, 정치행사 형
성윤모 황운하 내년 대전총선 출마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