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1.15 금 17:26
> 뉴스 > 사회
     
CCTV 1000대 범인 1명도 못 잡는다
성추행 범행 장면 촬영 못해…학교 주변 고성능 CCTV 설치 뒷북
2019년 05월 16일  16:47:47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범죄 예방 등을 목적으로 폐쇄 회로 TV(CCTV)가 약 1000대 가량 설치돼 있는 대전 서구에서 범죄 장면이 CCTV에 담기지 못해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다.

범행 현장에 CCTV가 있었음에도 범행 장면을 촬영하지 못해 실제 경찰 수사 과정에서도 피해자 진술,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이런 논란은 지속될 전망이다.

16일 대전 지방 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달 10일 오후 서구 A 초등 학교 앞에서 50대 추정 남성이 이 학교 1학년 여학생 3명을 추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가해자가 돈을 주겠다며 이 아이들에게 접근한 뒤 신체 부위를 만지고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주변에 CCTV가 있었지만, 사각 지대에 놓여 범행 장면을 촬영하지 못하면서 또 다른 논란을 불러 오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CCTV의 사각 지대에서 범행이 발생해 그 장면이 촬영되지 않았다면서 아이들 진술, 차량 블랙 박스 영상 등을 확보해 용의자가 A 초등 학교 인근에 거주 중인 것을 확인했고,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신속히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실제 경찰은 16일 초등학교 여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40대 A 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에 해당 지역에서는 서구의 안전 정책에 강한 의문을 제기 중이다.

이 초등 학교 인근 주민은 "밤도 아닌 대낮에, 학교 바로 앞에서 범죄가 발생했다. 현장에는 CCTV까지 있었는데 아직까지 범인을 잡지 못했다"면서 "혼자 돌아다니기 무섭다"고 불안감을 나타냈다.

이 학교 학부모 역시 "CCTV만 믿었는데 배신당한 기분이다. CCTV 설치 목적이 무엇이냐?"며 "아이 안전만이라도 확보해 달라.학교도 안전하지 않으면 아이를 어디로 보내야 하느냐"고 행정 기관에 불신을 드러냈다.

서구는 이와 관련해 해당 현장에 CCTV 1대를 추가 설치해 현재 사각 지대 없이 고화질로 촬영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고화질·전방위 촬영 등의 성능을 탑재한 CCTV로 교체를 검토하겠다고 뒤늦은 대응에 나섰다.

16일 기준 서구에는 모두 672곳에서 996대의 CCTV를 운용하고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안영 인조 잔디 축구장 의혹 해소할
[인사] 조달청
벤처 나라·혁신 시제품 판로 확대 간
소규모 산주 직접 작성 벌채 예정 수
[부고] 이창구(전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사회
둔산소방서, 새내기 소방관의 힘찬 파
도시 공간 정보 베스트 도시 대전 투
대전서부소방서, 시민과 함께하는 11
둔산소방서, 정신지체장애인 대상 소방
개발 제한 구역 내 불법 행위 합동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