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20.6.5 금 18:14
> 뉴스 > 문화/연예 > 공연/전시
     
조선 시대 상속 문서 별급문기 전시
시립 박물관 이달의 문화재 선정…5월 한 달 동안 선보여
2019년 05월 02일  11:38:0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립 박물관이 이달의 문화재로 조선 시대 재산 상속 관련 공문서인 별급문기(別給文記)를 선정, 5월 한 달 동안 전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전시하는 별급문기는 숙종 31년인 1705년 3월 15일, 재주(財主)인 송병익(宋炳翼)이 여러 형과 부인을 잃고 슬픔 속에 있을 때 둘째 아들인 송요좌(1678~1723)가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한 것을 축하하면서 노비와 전답(田畓)을 준다는 내용의 문서다.

더불어 조선 시대 기본 법전으로 상속 원칙을 살펴볼 수 있는 경국대전(經國大典), 현재의 상속과 관련한 유언 문서인 유언장 서식도 전시한다.

시립 박물관에 따르면 별급문기는 분재기(分財記) 가운데 하나로 재주(財主)가 생전에 직접 일부 재산을 특정인에게 나눠주는 재산 상속 문서다.

별급문기가 일반적인 재산 상속과 구별되는 특징은 우선 발급 대상자의 범위가 재주의 아버지나 할아버지에 한정하지 않고, 장인이나 기타 인척과 같이 넓다.

또 다양한 사유에 따라 이를 기념·축하하는 뜻으로 지급했다.

자세한 사항은 시립 박물관 학예연구실(042-270-8611~4)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국립대전현충원
중구의회 무분별 한 징계, 사법부 판
대전학생해양수련원, 동력수상조종면허
공·사립유치원 교사를 위한‘유치원 자
대전동부Wee센터, 나를 위한 한걸음
문화/연예
계룡컬앤미, 작품 전시회 개최
장은지 작가 눈에 비춰진 갑천
태안 신진도 옛집 벽지로 사용한 군적
한국 늑대 번식 사업 성과…오월드서
대전시향 CS 3 첼로와 피아노 3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