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0.22 화 17:52
> 뉴스 > 정치/행정
     
대전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예타 통과
문지동과 신대동 연결 도로 건설 국비 400억 확보
2019년 04월 05일  11:12:08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 유성구 문지동과 대덕구 신대동을 연결하는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이 탄력을 받았다.

대전시는 갑천으로 단절된 유성구 문지동과 대덕구 신대동을 연결하는 연장 1.3㎞, 왕복4차로 규모의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이번 예타 통과로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을 위한 총사업비 825억 원 중 국비 약 400억 원을 확보하게 됐으며, 2020년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해 2024년 준공할 계획이다.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사업은 2013년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수립해 국토교통부에 지속적으로 건의, 2016년 4월 제3차 대도시권 교통 혼잡도로개선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어 지난해 6월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같은 해 7월부터 KDI(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에서 수행하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B/C(경제성 분석)=1.1, AHP(계층화 분석)=0.526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대덕특구 동측진입로가 개설되면 갑천을 횡단하는 엑스포로-천변고속화도로-국도17호선이 연계된 동서축 도로망이 구축돼 동․서간 지역균형발전과 세종시, 국제과학비즈니스밸트, 대덕연구개발특구가 활성화되고,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교통량이 분산돼 교통 혼잡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제화 교통건설국장은 “대덕특구 동측진입로가 개설되면 광역BRT 운행에 따라 왕복 4차로로 축소운영 중인 천변도시고속화도로의 교통 정체가 해소 될 것”이라며 “특히, 대덕구에서 행정타운 구축사업으로 추진 중인 연축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성공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2019 자연 모방 기술 포럼 개최
스타트 업 대상 R&D Value-u
김태한 대전소방본부장 대덕소방서 초도
11월 상설 미디어 교육 강좌 수강생
수입 식품 등 영업자 대상 수입 식품
정치/행정
허태정 대전 시티즌 매각 논란 스스로
대전 유성 수소발전소 건설 반발 총선
대전시의회, 연찬회 논란에 아전인수식
손희역 대전시의원 '조경공사 하자 저
대전시의회 우승호, 장애학생 편의지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