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9.20 목 18:21
> 뉴스 > 경제
     
유성 복합 터미널 원점서 다시 시작
하주실업과 본 계약 불발…차 순위자와 60일동안 협상
2018년 03월 09일  13:12:20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9일 대전 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이 유성 광역 복합 환승 터미널 조성 사업 우선 협상 대상자인 (주)하주실업과 본 계약을 체결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차 순위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와 협상한다는 계획이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유성 복합 광역 터미널 조성 사업이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게 됐다.

9일 대전 도시공사는 공사와 ㈜하주실업이 유성 복합 터미널 조성 사업 본 협약을 체결하지 못해 이달 8일 협상 기간이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날 공사 유영균 사장은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하주실업과 롯데쇼핑 측이 협상 과정에서 임대 조건이 맞지 않아 본 계약 체결을 하지 못했다"면서 "차 순위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와 협상을 해 봐야 겠지만, 우선 협상 대상자인 하주실업에 비해 상황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차 순위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와 앞으로 최대 70일 동안의 협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유 사장은 "케이피아이에이치와 협상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무 투자자의 확약이다. 시공사인 현대건설의 책임 시공을 전제로 한다"며 "케이피아이에이치와의 협상 불발은 지금 단계에서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공사에 따르면 차 순위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는 공사의 지정 통보일부터 60일 동안 협상을 진행한다. 하주실업과 마찬가지로 한 차례 10일동안 그 기간을 연장할 수도 있다.

또 지정 통보일에서 13일 이내에 케이피아이에이치는 사업 신청 보증금 5억원을 납부해야 하며, 납부하지 않을 경우 그 자격을 상실한다.

케이피아이에이치의 유성 복합 터미널 조성 계획은 지하 4층에서 지상 10층 규모로 약 6300억원을 투입하는 것이 골자다.

이 가운데 지하 1층부터 지상 1층까지는 터미널과 판매 시설, 지상 2~3층은 영화관·상업 시설 등 근린 판매 시설, 지상 4~10층은 800 가구 규모의 오피스텔을 계획하고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잰걸음
"소득주도성장 실패 IMF이후 경제
금홍섭 1년 대전평생학습의 패러다임이
한국당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 성과 거
박범계, 서구 어린이 물놀이 시설 국
경제
충청권역 스타트 업 교류의 장 마련
공공 조달 현장 상황 반영 설치 공사
대전 도시철도공사 비정규직 224명
대전시청 로비서 추석 직거래 장터 열
초고층 랜드마크 프리미엄 유등천 파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