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2.10 월 17:51
> 뉴스 > 사회
     
바른성지키기부모연, 성범죄자 안희정 규탄
남성 중심적 성차별 문화 극복 외치던 이중성…인권조례 폐지해야
2018년 03월 07일  19:35:10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바른성지키기부모연합회는 7일 안희정 전 지사의 성추문과 관련 “한 여성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고 권력을 통해 여성의 삶을 통제하고 유린한 안희정은 대한민국 여성 인권을 훼손한 것”이라며 “성범죄자 안희정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날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로 어제까지 소수자 특히 여성의 인권 보호의 선봉장 역할을 자처하며 약자를 위하는 듯한 온갖 위선을 떨던 안희정 그의 더러운 민낯은 자신의 정욕을 위해 위계적 약자를 범하고 그녀의 입을 틀어막아온 성범죄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음이 만천하에 공개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성 중심적 성차별 문화를 극복해야 한다고 당당히 외치던 그가 사실은 얼마나 남성중심적 성차별 문화속에 깊이 물이 든 인물인지 스스로 증명했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그가 보여주던 행보와 달리 최근 드러난 그의 실체는 파렴치한 ‘내로남불’형 인간임을 반증한다”며 “이와 같은 그의 이중적 행태에 우리 여성들은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특히 이들은 “충남인권조례 폐지안 재의를 요구하며 반드시 증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던 인권, 그에게 그 인권은 도대체 무엇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그의 모순된 언행불일치 행태가 만천하에 들어나면서 그가 인권조례안을 통과시키고자 하는 목적에 큰 의구심이 든다”면서 “그가 진정으로 원한 인권조례안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도민들을 위해서인가. 여성을 위해서인가. 진정으로 소수자들을 위한 것인가”라며 “이번 사태로 안희정은 성범죄자로 낙오될 것이며 그가 재의를 요구한 인권조례안 역시 결국에는 폐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성지키기부모연합회는 “더 이상 인권조례안이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막아서야 한다”며 “다시금 마음을 합해 우리의 아이들, 가정, 충남을 지키자”고 독려했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제43회 대한민국 전승 공예 대전
대전 예당 유료 회원 위한 특별 음악
2018 대전 문학관 문학 콘서트 개
국비 올해에도 내년에도 그 후에도 사
'법정다툼으로 번진' 도안 2-1블록
사회
대전시 사회 보장 급여 사후 관리 최
제25회 대전시 도시 경관 포럼
2018 자원 봉사 가족 한마음 대회
대전시 내년 자연 보전 분야 국비 확
병역 판정 검사 앞둔 고교생에 병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