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6.19 화 19:30
> 뉴스 > 문화/연예 > 문화일반
     
충청권 옛 절터 다양한 정보 수록 한국의 사지 발간
대전·세종·충남 374곳…사지 분포 현황 지도 별책 수록
2018년 03월 05일  14:21:4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과 불교 문화 연구소가 지난 해 폐사지 기초 조사 사업 성과를 담은 한국의 사지 - 대전시·세종시·충남도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한 한국의 사지 - 대전시·세종시·충남도는 폐사지 현장 조사로 수집한 사역(寺域), 유구·유물 현황, 식생, 위성 위치 확인시스템(GPS) 좌표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정리해 수록했다.

또 항공 사진, 세부 사진과 출토 문화재 사진을 첨부해 시각적 효과를 살렸다. 이와 함께 문헌, 학술 논문, 일제 강점기 자료 등 각종 정보를 망라, 개별 사지의 연혁과 역사적 가치 등의 이해를 돕도록 했다.

이번 보고서에는 그동안 위치가 명확하지 않았던 사지의 정보도 함께 수록해 학술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고, 2014년과 2017년 조사 결과를 반영한 사지 분포 현황 지도를 별책으로 수록해 사지 위치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2014년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사지를 1차 조사했던 곳이다.

2017년에는 2014년에 이어 국가 지정 문화재 또는 시·도 지정 문화재로 지정된 보령 성주사지·논산 개태사지 등 26곳과 문화재로 지정돼 있지 않은 사지 348곳 등 모두 374곳을 조사했다.

이 가운데 아산 신봉리사지 2·3, 서산 보현사지 등 20곳의 사지는 기존에 알려져 있지 않았던 곳으로 이번 보고서에 처음으로 그 내용을 수록했다.

한국의 사지 - 대전시·세종시·충남도는 전국 지방 자치 단체, 매장 문화재 조사 기관, 대학 도서관 등 관계 기관에 배포할 계획이다.

국민이 쉽게 접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홈페이지(www.cha.go.kr)에도 5일부터 공개할 예정이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서구, 중․장년층 맞춤형
대덕구 비래동, 전 직원 야간에도‘일
동구,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
중구, 찾아가는 어린이 재활용교실’운
유성구, 타워크레인 사용 건설현장 안
문화/연예
이응노 미술관 미술 심리 프로그램 진
독서 프로그램 운영 위한 작은 도서관
대전 원로 예술인 구술 채록 사업 수
문화 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 후보자
길 위의 인문학 2차시 프로그램 진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