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5.27 일 19:16
> 뉴스 > 교육
     
아침밥 먹는 학생들 늘었다
충남도교육청, 올해부터는 밥상머리교육과 연계한 인성교육 장으로 확대
2018년 02월 13일  15:40:40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2017년 아침밥먹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충남도교육청은 지난 2015년부터 실시한 0교시 폐지, 8시30분 행복등교시간 권고의 지속적인 효과와 지난해 적극적으로 아침밥 먹기 캠페인을 펼친 결과, 2016년에 비해 2017년에 아침밥을 먹는 초․중․고 학생수가 2.3%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올해도 이 추세를 이어가는 동시에 인성교육과 교육가족 소통 활성화를 위해 행복나눔 밥상머리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719개 학교 중 상반기 570곳에서 아침밥 먹기 캠페인, 연수 등 홍보 실시 1546회, 학생, 학부모, 교직원 등 연인원 55만5306명, 하반기 692곳에서 캠페인, 연수 등 홍보 실시 2575회에 연인원 91만929명이 참가했다.

이에 따라 도내 학생들의 아침밥 먹는 비율은 2016년 대비 2017년에 ▲초등학교 83%, 85.9%(2.9%p▲) ▲중학교 72%, 73.9%(1.9%p▲) ▲고등학교 68%, 69.3%(1.3%p▲)로 초·중·고 평균 2016년 76%에서 지난해 78.3%로 2.3%p가 상승했다.

충남도교육청은 지난 몇 년간 이어온 아침밥 먹기 캠페인이 정착되고 아침밥 먹는 비율도 증가함에 따라, 올해는 뇌세포를 움직이는 포도당의 근원인 쌀을 활용한 아침밥 먹기를 활성화해 쌀 소비 촉진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이를 밥상머리교육으로 확대해 인성교육의 일환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밥상머리교육을 통해 식사규칙과 예절을 익히고 식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생활의 지혜를 배우며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가족 간 대화를 통해 가족 사랑과 학생들의 자존감을 확대하겠다는 복안이다.

도교육청은 학부모 학교교육 참여 지원 사업대상 학교에서 학부모회가 주도하는 밥상머리교육을 운영하고, 밥상머리교육 영양교사 강사풀을 구성해 학부모회를 대상으로 밥상머리 교육 이론 및 실습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장용 유아특수복지과장은 “맞벌이 가정의 증가, 돌봄 교실 기능 확대(석식 제공) 등으로 인해 가족이 함께 하는 밥상해체가 가속화돼 기본적인 인성교육을 가정에서부터 되살려야 할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며 “올해부터는 아침밥 먹기와 밥상머리교육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출마인터뷰]청년 박종화 대전시의원
한현택 "새로운 동구 100년 열겠다
허태정 "지역 공기업 지역인재 채용
대전 AWC 제7차 이사회 개최지
정용래 후보, 정책선거 실현 공명선거
교육
대전교육청, 건강장애학생 성공적 학교
서부교육지원청, 식중독 예방 학교급식
대전교육청, 지역 교육발전 위한 업무
대전교육청, 전국소년체육대회 출전 준
지역 온라인 평생 교육 활성화 업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