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7.20 금 18:02
> 뉴스 > 문화/연예 > 공연/전시
     
대전시향 CS 1 금관 악기에 색채를 더하다 마련
18일 대전연정국악원서…다양한 장르 클래식 작품 선보여
2018년 01월 05일  10:59:14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립 교향악단이 이달 18일 대전시립 연정 국악원 작은 마당에서 챔버 시리즈 1 금관 악기에 색채를 더하다를 개최한다.

이번 연주는 솔리스트로도 뛰어난 역량을 지닌 대전시향 단원이 꾸미는 감각적이고 열정적인 무대다.

로열 콘체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 호른 수석을 역임하고, 세계 최고의 호르니스트로 유명한 야스퍼 드 발(Jasper de Waal)이 객원 리더로 참여해 금관 앙상블의 환상적인 하모니를 선보인다.

연주에서는 모차르트의 '호른 5중주 내림 마장조, 작품 407'로 그 문을 열고, 알비노니의 '바이올린과 금관을 위한 아다지오 사단조'로 한 겨울의 낭만을 전달한다.

또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8번, 작품 13 비창 중 제2악장 아다지오 칸다빌레'와 '페르귄트 모음곡, 작품 1&2(발췌)', 드보르작 '교향곡 제9번, 작품 95 신세계로부터, 2악장 라르고', 모차르트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서곡, 작품 492'등 다양한 클래식 장르의 작품이 이번 연주를 위해 허그 스테키티에 의해 편곡된 금관 앙상블로 선보인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향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고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마치 끓는것 같은 더위 이달 말까지
대전 타악 릴레이 콘서트 4번째 무대
바이오 의약품 분야 GMP-서클 3차
민주 당권 경쟁 '충청 대망론' 불씨
제7회 대전 문화 예술 정책 토론 광
문화/연예
마치 끓는것 같은 더위 이달 말까지
대전 타악 릴레이 콘서트 4번째 무대
제7회 대전 문화 예술 정책 토론 광
국가 무형 문화재 합동 공개 행사 개
가족 문화 예술 프로그램 시소노리 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