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11.20 월 18:08
> 뉴스 > 문화/연예 > 문화일반
     
창경궁 대 온실 보수 공사 마치고 다시 개방
약 70종 식물 전시…1909년 건립 당시 동양 최대 규모
2017년 11월 07일  18:12:04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 창경궁 관리소가 창경궁 대 온실 보수 공사를 마치고 이달 10일부터 다시 개방한다.

이번에 다시 문을 여는 대 온실 내부에는 천연 기념물 제194호 창덕궁 향나무, 통영 비진도 팔손이 나무와 부안 중계리 꽝꽝 나무 등 천연 기념물 후계목과 식충 식물류, 고사리류 등 약 70종의 다양한 식물을 전시해 관람객을 맞는다.

일부 공간은 민·관 협력 사업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꾸준히 하는 1호 문화재 지킴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후원으로 꾸몄다.

창경궁 관리소에 따르면 창경궁 대 온실은 2013년 문화재청이 자체적으로 실시한 국가 지정·등록 문화재 특별 종합 점검 결과에 따라 관람을 중단하고, 지난 해 8월부터 올해 11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대대적인 보수 공사를 펼쳤다.

특히 이번 보수 공사에서는 타일 철거 과정에서 대 온실 최초 준공 때 사용한 영국제 타일 원형을 발견해 해당 제조사의 1905년 책자를 근거로 보수하는 등 원형 복원에 힘썼다.

창경궁 대 온실은 창경궁 내에 자리한 건물로 1909년에 건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온실이다.

일본 황실 식물원 책임자였던 후쿠바 하야토가 1907년에 설계하고 프랑스 회사가 시공했으며, 당시 동양 최대의 규모로 전해진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올해 수능일 빙판길 예상 교통 안전에
대전 소방 구급 대원 폭행 예방 대응
위탁자 장종태, 수탁자 장종태 이상한
세종시, 사랑의 온도탑 제막
행복청, 세종테크밸리 내 '외국인투자
문화/연예
올해 수능일 빙판길 예상 교통 안전에
대전 역사 간직한 시설 소개 영상 상
천안 숲길·등산로, 책자와 디지털 콘
천안에는 연말연시 다양한 가족공연 준
생명 소중함 일깨우는 동물 매개 교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