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8.18 금 18:06
> 뉴스 > 정치/행정
     
홍준표, ‘담뱃값 2500원으로 환원’ 선언
네거티브 일색 대선판도, ‘획기적 공약’으로 뒤집는다
2017년 04월 20일  22:12:19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담배값 인하등 서민공약을 내세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지난 17일 대전 중앙시장을 방문,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담뱃값 인상정책이 금연효과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하고 서민의 등골만 휘게 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홍준표가 이를 뒤집는 공약을 내놨다.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담배값을 금연을 이유로 가격을 인상했던 것을 인상이전 수준(2,500원)으로 되돌려 놓겠다는 것. ‘서민 대통령’을 모토로 한 홍준표 후보의 서민형 공약이라 할만하다.

2014년 43억6500만 갑이었던 담배 판매량은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2016년 36억4500만 갑으로 2015년에 비해 판매량이 9% 급증했다. 담뱃값 인상효과가 사실상 사라진 것이다.

특히 담배의 소비가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에서 더 많이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똑같은 2000원 인상이라도 저소득층에게는 더욱 큰 부담으로 다가온 것이 현실이다.

정부가 서민들의 담뱃값을 이용해 국고만 불렸다는 평가를 받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집권 시 담배가격을 현행 4500원에서 가격 인상전인 2500원 수준으로 인하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 TV토론 당시 홍 후보는 “담배는 서민들이 주로 홧김에 또는 담배를 못 끊어서 피우는 것”이라며 “이를 이용해 서민 주머니를 털어 국고를 채우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한 바 있다.

특히 다른 대선후보들이 담뱃값 인하에 소극적인 가운데, 홍 후보만 유일하게 담뱃값을 인하하겠다고 밝혀 서민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연정국악원 제159회 정기 공연
온라인 금융 낯선 중장년 층에 인터넷
토지 거래 늘어 나는 등 교도소 이전
대전시-지역 의료계 공공 의료 확충에
토종 씨드림 채집 토종 종자 시드 볼
정치/행정
대전시-지역 의료계 공공 의료 확충에
안철수 19일 대전 방문
더 민주 예산 협의하러 왔나 사진 찍
대전 중구의회, 을지연습 대비 중구
대전시 국제 수준 야생 생물 보존 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