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4.22 토 23:18
> 뉴스 > 정보과학
     
충남도 농업기술원, 양송이 신품종 ‘진향’ 개발
자연서 존재하는 진갈색 맛‧영양이 우수한 양송이
2017년 03월 06일  16:39:59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도내 친환경 품질인증 농가를 대상으로 자체개발한 진갈색 양송이 신품종 ‘진향’의 종균 보급과 재배기술 지원을 확대한다.

6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양송이는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흰색을 연상하게 되지만 사실 자연에서는 갈색종만 존재한다.

지난 1926년 미국의 한 재배농가에서 최초로 백색의 돌연변이가 발견되면서 새로운 품종으로 등장한 이래, 양송이는 흰색이라는 고정관념이 생기게 됐다.

이번에 도 농업기술원이 새로 개발한 양송이 신품종 ‘진향’은 기존 백색종 양송이에 비해 버섯파리, 푸른곰팡이 등 병충해에 강해 재배가 용이하고 약 13%의 수량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식용 면에서도 백색종에 비해 아삭한 식감이 좋을 뿐 아니라 비타민B‧C 또는 칼슘, 칼륨, 인 등 각종 미네랄 성분이 풍부하다는 장점이 있다.

양송이버섯은 맛과 영양이 우수할 뿐 아니라 최근에는 유방암과 전립선암에 대한 억제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세계적으로 가장 즐겨먹는 버섯이다.

도 농업기술원 이병주 버섯팀장은 “현재 유통되고 있는 양송이 품종의 대부분이 백색종인데 갈색종인 ‘진향’의 개발로 학교급식과 친환경전문매장 등에서 높은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의 양송이는 전국적으로 1만 1493톤이 생산되고 있으며 충남은 부여, 보령지역을 중심으로 전국 생산량의 약 70%인 7641톤을 생산하고 있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세종시, 고복마을 도화랑 이화랑 어울
“자전거로 건강한 하루를~”
‘꽃과 나무’ 속으로 떠난 문화탐방
세종시의회, 농·축산업 발전 연구모임
충남도, 경제위기 대응매뉴얼 만든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