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9.22 금 17:58
> 뉴스 > 스포츠/레저 > 스포츠일반
     
이승호, 설날대회서 7번째 금강장사 등극
숙적 최정만과 대결서 3판 내리 승리해 장사 거머 줘
2017년 01월 26일  16:26:23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충남 예산군 윤봉길체육관서 벌어진 ‘2017 설날장사씨름대회’ 세 번째 날인 26일 장사타이틀의 주인공은 금강장사급(90kg 이하)에서 6차례 장사타이틀을 차지하고 지난해 통합장사씨름대회에서 역시 우승한 수원시청 소속 이승호(31)선수가 차지했다.

이날 이승호의 결승 상대는 2016 단오대회에서 장사에 오른 최정만(27, 영암군 민속씨름단).

   
▲ 2017 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26일 금강장사에 오른 이승호(수원시청)가 꽃가마를 타고 관람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승호와 최정만은 지난해 통합장사씨름대회에서 승부를 겨뤄 이승호가 신승을 거둔바 있다.

이날 이승호는 경기시작을 알리자마자 번개 같은 밀어치기로 밧다리 기술로 밀고 들어오는 최정만을 제압했다.

둘째 판에선 이승호가 먼저 모래판에 쓰러진 것으로 나타났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최정만의 무릎이 먼저 모래판을 짚은 것으로 나타나 이승호의 승리.

5판 3선승의 장사 결정전에서 이승호는 세 판만에 경기를 매조지 했다.

   
▲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에서 결승을 치르는 이승호와 최정만.
이승호는 세 번째 판에서 안다리로 버티는 최정만을 밀어치기로 제압하고 자신의 생애 7번째 타이틀을 예산 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획득했다.

이날 이승호에게 가장 위기는 4강전.

비록 2판 모두를 승리해 결승에 오르긴 했지만 대학선발로 출전한 황성희 선수의 힘에 고전했다.

이승호는 4강전에서 힘이 좋은 신예 울산대의 황성희(23)를 맞아 관록의 씨름을 구사하며 힘으로 밀고 들어오는 상대를 모래판에 눕혔다.

팽팽한 힘과 힘의 대결을 펼쳤던 두 선수는 첫판을 밀어치기로 시도하던 황성희를 이승호가 밧다리로 제압했고 두 번째 판 역시 황성희의 안다리를 방어하며 잡채기로 승리했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꿈 다락 토요 문화 학교 신규 기획
대전 대중 교통 총괄 교통공사 필요성
내가 기획하고 만들어 판매하는 여행가
병적 증명서 민원인 선택 증명으로 개
올해 건강 기능 식품 품질 관리인 워
스포츠/레져
현대캐피탈 배구단, 17-18시즌 지
제9회 박세리배 전국 초등학생 골프
제46회 렛츠런 파크 승마 대회 개막
김승진 선장 ‘대양 항해’ 왜목항서
한·중·일 청소년 스포츠 교류 대전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