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7.8.20 일 20:41
> 뉴스 > 독자기고
     
[독자기고] 눈 감아진 관피아
대전시민 김현국
2015년 01월 22일  14:38:2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대전시민 김현국 ] 지난 해 6·4 지방 선거 당시 불거진 관피아 논란에서 대전시 역시 자유로울 수 없다.

지난 해 10월 대전시 국정 감사에서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국회 의원들이 제기한 대전시 고위 공직자 출신 관피아 수는 어느 시도 보다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지난 해 11월 대전시 의회 행정 사무 감사에서도 복지 재단을 비롯한 몇몇 산하 기관에서 관피아가 지적 사항이 되기도 했다.

실제 한 재단은 간부 직원 채용 과정에서 관피아를 채용하기 위해 현직 공무원으로 파견돼 있는 재단 운영팀장이 시청으로 복귀할 시점에 명퇴를 신청하며, 본인이 직접 기안해 공모한 채용 계획에 자신이 응모해 스스로 운영팀장에 합격하는 웃지 못할 촌극을 연출한 사실도 밝혀져 큰 파장을 가져왔다.

대전시 공무원 조직의 도덕성과 윤리관은 고사하고, 그 파렴치함의 끝은 어디며, 그들이 스스로 연출하고 감독하는 막장 드라마는 현재도 계속되고 있다는것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과연 그들이 시민을 위한 공직자로서 사명감이니 위민정신이 제대로 박혀 있는지 고개를 갸우뚱하게 한다.

오로지 자기네들의 밥 그릇과 공무원 조직의 이익에만 부합하려는 몰염치함의 극치며, 온갖 잔꾀를 동원해 대전시 산하 기관의 임직원 자리를 떡 주무르듯 하는, 한마디로 관피아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공직자상이 되어 버린 것 같아 어디에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짚어볼 엄두가 나지 않는다.

민선 6기가 출범한 이후에도 전혀 변화가 없는 대전시의 관피아 세상을 권선택 대전시장은 앞으로 어떻게 대처하고 처리할 것인지, 취임 전의 입장과 취임 후의 입장은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 지켜볼 일이다.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권선택 시장은 "관피아 논란으로 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라고 한 내용에 주목해 본다.

최근에도 대전시 관피아 이야기는 곳곳에서 들려온다.

A 국장은 어디로 B 국장은 어디로, 그렇게 내정해 놓았으면 왜 들러리인 인사 추천 위원회를 두고 하는지 공모라는 허위 사실과 공개 경쟁을 통한 공모라는 가면을 쓰는지 이해되지 않는다.

오로지 능력과 순수한 경쟁을 통해 입성하려는 그 많은 사람에게, 그 많은 죄를 어찌 다 갚을는지! 대전시 공무원 사회가 한 번쯤 되돌아 볼 시점이라 여긴다.

대전시 공무원은 더 이상 산하 기관의 임직원 자리를 관피아 독과점 품목이 아니라는 사실을 염두에 두길 바란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충남도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유치
충남도, ‘해양수산 역사문화 탐방’
제63회 백제문화제 SNS 서포터즈
충남 연안지역 실질 어업 인구 감소
천안시 남부종합복지관, 내년 11월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서구 계룡로 624 동아빌딩605호(용문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