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19 금 18:16
처음으로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뉴스 > 충남 > 태안군 | 사회
     
태안의 별미 세발낙지가 돌아왔다
지난주부터 잡히기 시작, 미식가들 유혹
2012년 06월 12일  14:48:06 이동우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이동우 기자 ] 갯뻘의 ‘산삼’으로 불리는 세발낙지의 본격적인 포회철을 맞아 갯벌 낙지의 또다른 별미인 태안의 박속낙지탕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매년 모내기를 끝낼 무렵 맛볼 수 있는 박속낙지탕은 태안 청정 갯벌에서 직접 잡아온 세발낙지와 박속을 넣고 끓인 다음 마지막으로 칼국수를 넣어 즐기는 최고의 별미다.

끓일수록 맛이 더하는 박속 낙지탕은 먹기좋은 크기의 세발낙지와 쫄깃한 면발은 환상의 조합을 이뤄 이 무렵 태안반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별미 중의 별미로 꼽힌다.

이달 초부터 본격적으로 제맛을 내며 인기를 끌고 있는 박속 낙지탕은 태안군 원북면 일대에서 처음으로 잡히기 시작한 세발낙지를 이용해 다음달 하순까지 가로림만 주변의 원북, 이원, 태안읍을 중심으로 주로 잡힌다.

세발낙지는 사람들의 인기가 많은 만큼 잡히는 양이 적고 정해진 기간에만 잡혀 지금은 물론 한참 성수기인 6월 하순경에도 갯벌에서 잡히기 무섭게 팔려나간다.

태안의 세발낙지 인기 비결은 더위로 자칫 입맛을 잃기 쉬운 초여름 입맛을 돋우는 계절음식이면서 한 마리를 넣어도 부담되지 않을 정도로 작은 데다 일반 낙지보다 부드럽고 싱싱하기 때문이다.

또한 세발낙지를 산 채로 참기름에 살짝 찍어 깻잎에 싸서 한 입 넣으면 참기름의 고소함과 깻잎 특유의 향, 그리고 낙지의 신선함이 어우러져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낙지는 뻘밭의 산삼으로 불리는 만큼 유명한 스테미너 음식”이라며 “이른 더위에 입맛을 잃어버린 가족들의 보양식도 최고”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부고]이광배 민주당 대전시당 조직국
대전효문화뿌리축제 홍보대사 기소 논란
허태정 시장, 인사행정 능력 시험대
대전시 공직 기강 해이 엉뚱한 곳에
충청 소방 학교 수료생 정규 소방 공
충남
달라진 천안 4개 미래 역점전략 제시
천안시, 아름드리공원 어린이 물놀이
충남 직무평가, 황선봉 예산군수 4개
천안시, 사회복지종사자 안전 위한 보
열한 번째 충남포토클럽 사진전 열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