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7 화 18:29
처음으로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뉴스 > 충남 > 도청
     
충남도의회, 국토 끝에서 자주권 수호 모색
국토 서단 격렬비열도 방문...해양 영토보전 중요성 인식시켜
2019년 05월 13일  15:30:37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장승재 충남도의회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13일 국토의 서단인 격열비열도를 방문, 등대를 지키는 등대원등과 함께 기념쵤영을하고 있다.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충남도의회 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위원장 장승재, 안건위)는 13일 국토의 가장 서단인 격렬비열도를 찾아 해양 영토 보전 및 자주권수호를 위한 정책 추진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안건위 위원들은 “서해 영해기점으로서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며, “격렬비열도의 사유지 매입 및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격렬비열도를 중국인들이 매입하려는 시도가 있은 후 서격렬비열도는 외국인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사유지 매입을 위한 구체적이고 장기적인 계획 수립을 주문했다.

또한, “격렬비열도는 서해 먼 바다에서 발생하는 해상사고 예방과 신속한 수난구호 기지로 활용할 수 있는 지정학적 중요성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승재 위원장(서산1)은 “격렬비열도는 대한민국 최서단에 위치한 지리·군사적 요충지로 소중함을 다시 한번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다”며, “동해에 독도가 있다면 서해에는 격렬비열도가 있다는 걸 알려야 한다고 홍보 영상물 제작 등 도민과 국민들에게 적극 알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격렬비열도는 ‘3개의 섬(북격렬비열도·동격렬비열도·서격렬비열도)이 열을 맞춰 바다 위를 나는 새들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날씨가 맑은 날에는 중국의 개가 짖는 소리가 들린다는 설이 있을 정도로 중국과도 가까운 섬이다.

한편, 면적 27만7,686㎡의 동격렬비열도와 12만8,903㎡의 서격렬비열도는 2016년 환경부로부터 자연환경보전지역 특정도서로 선정되었다.

북격렬비열도는 1909년 유인 등대가 설치되었다가 육지와 떨어진 격오지 생활의 어려움 등을 이유로 1994년 무인등대로 전화되었으나, 이후 국제정세의 변화로 지정학적 위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2015년 유인등대로 부활했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시-자치구 협력 사업 최종 선정
대전 예당 자체 제작 14번째 무대
대전 충무 체육관 공기질 개선 사업
2019 국재 문화재 산업전 경주서
대전 하수 처리장 이전 본질은 민영화
충남
천안시, 추석 전 시공 중인 주요도로
천안시, 올해 30개소 신규 ‘열린
충남복지재단 공채 경쟁률 7.9대 1
천안시, 추석 연휴 비상진료대책 가동
IT’s Our Korea-다시 청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