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4.25 목 17:44
> 뉴스 > 정치/행정
     
대응 부족 대전 방문의 해 기간 확대 부실 운영 지적
박혜련 제241회 임시회서…선포식 상징성 등 감안 장태산서 제안
2019년 01월 17일  16:31:03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의 대응 부족으로 최근 2020년까지 확대하기로 한 대전 방문의 해 운영 부실이 지적됐다.

17일 대전시의회 제24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혜련 의원은 "최근 대전시가 대전 방문의 해 사업을 3년으로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며 "당초 대전 방문의 해는 대전시 출범 70주년, 광역시 출범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그 성격을 규정했다.

박 의원은 이어 "시는 1년 동안 대전 관광의 획기적인 변화와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3년 동안 대전 방문의 해를 운영하기로 했다"며"이달 중 대전 방문의 해 3개년 비전 선포식을 열겠다는 계획이다"라고 선포식에 문제가 있음을 시사했다.

또 "이달 안에 비전 선포식을 연다는 것은 성급한 구상이다"라며 "대전 방문의 해를 3년으로 확대 실시는 것이 준비 소홀에 따른 부실 운영을 염려, 그 기간을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있을 만큼 그동안 이 사업에 시의 대응력은 부족함이 많았다"고 꼬집었다.

문제는 지난 해에도 대전 방문의 해 선포식이 서울에서 열렸다는데 있다.

시는 지난 해 12월 10일 서울에서 열린 대전 방문의 해 선포식에 억대의 예산을 투입해 진행해 놓고도 불과 1개월 만에 그 기간을 3년으로 늘리고, 3개년 비전 선포식을 다시 열겠다는 것은 쉽게 이해를 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대전 방문의 해가 대전에 관광객을 유입하기 위한 마케팅이라면, 관광객이 향유할 수 있는 상품이 있어야 하지만, 대전 방문의 해 기간만 늘린다고 해서 될 일이 아니라는 비판도 받는다. 지역 관광 인프라를 우선 구축한 것이 우선이란 것이다.

새롭게 단장해 문을 연 가게에 살만한 상품이 없어 손님이 없는 것이 가게 주인의 문제지 손님의 문제는 아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박 의원은 "대전 방문의 해 선포식이 공간의 갖는 매력성과 상징성의 중요성을 감안할 때 지난 해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 휴가 때 방문한 장태산 휴양림이 선포식 개최의 최적지다"라고 제안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A고교 학교폭력 은폐 의혹
한국당 "박범계 성추행 피해자 2차
23년 연구실 노하우로 교수·제자 창
나라 장터 엑스포 해외 조달 시장 공
"허태정, 혈세낭비 빈손외유 유감"
정치/행정
한국당 "박범계 성추행 피해자 2차
"허태정, 혈세낭비 빈손외유 유감"
대전시, 서대전육교 지하화 거짓말 논
기초 단체장 공약 실천 계획 평가 동
대전 방사성폐기물 보관 역차별 해소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