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18 금 15:58
> 뉴스 > 정치/행정
     
민주당 대전시당 '파란독재' 부작용 속출?
소속 구청장 측근비리 의혹 휘말리고 성추행, 갑질 논란 등 잇따라 터져
2019년 01월 11일  15:37:26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연일 터지는 ‘악재’로 몸살을 알고 있다.

측근비리, 성추행, 부정선거 논란 등 이 정도면 ‘논란 백화점 정당’이란 별칭이 붙어도 무방하다는 평가다.

민주당 대전시당을 둘러싼 논란은 지난 지방선거 이후 현재까지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역 안팎에서는 민주당 대전시당이 유례없는 지방선거 압승 후 권력에 취했다는 말들이 슬슬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민주당 시당을 둘러싼 논란은 그 종류와 형태도 다양하다.

가장 비근한 예는 장종태 서구청장 측근 비리 의혹이다. 장 청장의 오랜 측근으로 알려진 A씨가 스포츠센터 운영자금을 횡령한 사실이 알려지며 지역사회를 혼란에 빠뜨렸다.

특히 장 청장은 지방선거 후 횡령 혐의자를 고위직으로 임용한 것은 물론, 횡령의혹에 대한 자체감사나 사법당국 고발 조치 등을 하지 않아 시민에게 큰 실망을 안겨줬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방의회 고질병인 원 구성 과정 잡음은 애교로 보일 정도의 문제도 벌어졌다.

남성 의원의 여성의원에 대한 성추행과 이에 대한 제식구 감싸기식 처벌이 그것이다.

민주당 소속 대전 중구의회의 B 의원은 같은 민주당 소속인 중구청장과의 만찬 자리에서 술에 취해 복수의 다른 당 여성의원을 추행했다.

B 의원의 평소 술버릇이 나빴거나 양성평등에 대한 기본적 인식이 부족했기에 벌어진 일로 풀이된다.

이 같은 상황에서 민주당이 다수당인 중구의회와 민주당 시당은 일벌백계는커녕 제식구 감싸기식 솜방망이 처벌로 지역사회의 공분을 샀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지방선거 승리의 정당성을 의심케 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폭로로 촉발된 다양한 의혹이 그것이다. 김 시의원은 선거 과정 금품요구를 비롯해 성희롱, 갑질, 특별당비 논란 등 다양한 의혹을 제기해 적잖은 파장을 일으켰다.

특히 민주당은 공익제보자인 김 시의원을 ‘제명’하는 등 초강수를 둬 ‘공익제보 겁박 정당’이라는 오명까지 뒤집어 쓴 상황이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허태정 대표 브랜드로 대전 방문의 해
'빗장걸릴 월평공원' 민주당 총선 악
[인사] 조달청
배우 이민우 씨 KAIST 홍보 대사
대전서부소방서, 지하 전력구·통신구
정치/행정
허태정 대표 브랜드로 대전 방문의 해
'빗장걸릴 월평공원' 민주당 총선 악
대전충청 정치권 "대통령 세종집무실
'자치구간 양극화' 부추기는 대전시의
대응 부족 대전 방문의 해 기간 확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