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1.20 화 12:29
> 뉴스 > 정치/행정
     
한국당 김병준 대전서 청년민심잡기 강연정치
"정부 잘한다 한국당 못한다 떠나 전체적 현상 봐야" 강조
2018년 11월 06일  16:40:03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경제’를 고리로 청년층 민심잡기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6일 한남대학교에서 ‘청년, 미래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강연정치를 펼쳤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기업하기 어려운 실정을 부각,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우리 경제상황이 보통 힘든 게 아니다”며 “다시 나아질 가능성이 있느냐? 지금 이대로라면 경제상황이 나아질 것 같지도 않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가 잘한다. 한국당이 못한다를 떠나서 전체적인 현상을 봐야 한다”며 “무엇 때문에 어렵냐. 일자리가 발생하려면 돈 있는 사람들이 가게를 오픈하든 공장을 짓든 자꾸 투자해야 한다. 그런데 기업하는 사람들이 기업을 안 하려 한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김 위원장은 “박정희 대통령은 경제개발 5개년 계획으로 국가 경제를 끌고 갔다. 권위주의적인 경제발전”이라며 “정부가 기업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었다. 은행에서 돈 빌려주도록 정부가 시켰다”고 피력했다.

이어 “돈을 빌려줄테니까 사업해봐라 하면 안하겠느냐. 망하더라도 누가 망하냐. 은행이 망하는 것”이라며 “은행이 손해를 보면 안 되기 때문에 국가가 사업을 망하지 않도록 이것저것 혜택을 준다. 그래서 기업은 안 망한다. 마음대로 투자할 수 있는 밑거름을 준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은 제대로 투자가 안된다. 권력을 가진 자가 어디에 전화 한통화만 하면 ‘게이트’가 돼 버렸다. 할 수 없는 세상”이라며 “기업이 자구책을 강구해 스스로 투자하고 도전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충남도의회, 수감 거부 시·군 규탄
대전여성가족원 내년 제1기 수강생 모
대전시 크리스마스 씰 증정식 성금 전
정의당 대전, 22일 엉터리 정규직화
이상민 "기술사 국가전문제도 실효성
정치/행정
충남도의회, 수감 거부 시·군 규탄
정의당 대전, 22일 엉터리 정규직화
이상민 "기술사 국가전문제도 실효성
시·구 분권 실무 협의회 연말까지 매
천안시, 200억원 규모 예산 날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