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2.10 월 17:51
> 뉴스 > 정치/행정
     
'보수소통의 창구' 박희조의 새로운 도전 주목
대전시당 수석 대변인 선임... 오랜 당료 경력 바탕 새로운 소통 모델 기대
2018년 10월 08일  17:10:42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박희조 전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사무처장이 새로운 정치여정의 시동을 걸었다.

보수 위기의 시대에 육동일 대전시당위원장의 ‘입’을 맡은 것.

박 전 처장은 최근 진행된 한국당 시당 주요당직자 인선에서 수석대변인으로 새롭게 임명됐다.

오랜 당료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한국당 시당의 모습을 시민에게 알리고, 시민과 소통해 또 다른 결과물을 만들어 가는 역할을 맡게 된 셈이다.

지역 한국당에서 신임 박 대변인에게 거는 기대는 남다르다.

한국당 중앙당과 지역, 그리고 청와대를 오가며 주요 당직을 두루 섭렵, 새로운 ‘소통 창구’의 모델을 만들 수 있다는 기대가 감지된다.

대전 대신고와 충남대 정치외교학과를 나온 박 대변인은 대표적 ‘토종 지역 정치인’으로, 민주자유당 공채 4기(1995년)로 정치에 입문했다.

이후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 국회 정책연구위원, 중앙당 기획재정위 수석전문위원, 여의도연구소 여론조사실장 주요보직을 거친 것은 물론, 대전시당 사무처장,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 국장 등 20여 년을 올바른 보수 가치 정립을 위해 헌신해 왔다.

이 같은 기대를 반영하 듯 박 대변인의 각오 역시 남다르다.

박 대변인은 “육동일 대전시당 위원장 취임과 함께 수석대변인이라는 중책을 맡게 됐다”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야당으로 바뀐 이후 미증유의 혹독한 정치환경을 맞고 있지만 대전시정 견제와 대안제시 등 와치도그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 다시한번 사랑받는 정당으로 거듭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당의 입으로, 대시민 소통창구로 새로운 정치 여정의 첫 발을 내딛은 박 대변인이 어떠한 정치를 펼쳐 지역정치의 한 페이지를 장식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제43회 대한민국 전승 공예 대전
대전 예당 유료 회원 위한 특별 음악
2018 대전 문학관 문학 콘서트 개
국비 올해에도 내년에도 그 후에도 사
'법정다툼으로 번진' 도안 2-1블록
정치/행정
국비 올해에도 내년에도 그 후에도 사
이장우, CCTV 설치 등 특별교부세
바미당 서구을 지역위원장 윤석대
이상민 '과학관의 설립 운영에 관한
'원도심 활성화 기폭제' 옛 충남도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