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1.12 월 18:13
> 뉴스 > 정치/행정
     
대전역 범죄 발생 건수 전국 3위 '불명예'
2017년 기준 서울역 101건, 수원역 85건 이어 가장 많아
2018년 09월 10일  14:54:40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2017년 기준 대전역의 범죄 발생 건수가 전국 3위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한해 대전역의 범죄 발생 건수는 74건이다.

이는 2017년 기준 101건의 범죄가 발생한 서울역, 85건이 발생한 수원역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수치다.

대전역에 이어 부산역이 73건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고, 영등포역 58건, 용산역 54건 순의 범죄발생 분포를 보였다.

특히 대전역의 경우 전년 대비 3배가 증가하며 범죄발생 역사 3위라는 불명예를 차지했다.

전국 역사의 범죄발생 건수를 보면 2014년부터 2018년 7월까지 5년이 되지 않는 기간 동안 철도역사와 열차에서 성범죄, 절도, 폭력 등 7744건의 각종 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유형별로 보면 성범죄가 2738건으로 가장 많았고, 절도 1444건, 폭력 1012건, 철도안전법 위반 566건이었다. 또 손괴, 공무방해 등 기타 1984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성추행, 몰래카메라와 같은 성범죄의 경우, 같은 기간 2738건이 발생해 전체 범죄의 35%를 차지했다.

성범죄는 2014년 349건, 2015년 413건, 2016년 566건, 2017년 785건으로 매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은권 의원은 “철도역사와 열차 같은 공공장소에서 성범죄 등 각종 범죄가 매년 기승을 부리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국토부와 코레일에서 시행하는 각 유형별 범죄 예방 대책이 사실상 무용지물의 탁상행정에 그친다는 방증”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 의원은 “특히 2017년 대전역의 경우 전년보다 성범죄가 대폭 증가했는데, 성범죄 같은 경우 집계된 범죄 이외에도 피해자가 신고를 하지 않는 등 적발되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일도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범죄 예방을 위해 단속인원의 증원을 비롯해 제도와 시설확충 등 현장 중심의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백제 사비 시대 왕궁터 부여 관북리
복령 균핵서 폐암 세포 증식 억제 항
대전 시민단체 환경현안 '엇갈린 행보
대전 도시철도 지하에서 지상까지 와이
"오정역 전액 시비 추진은 잘못된 결
정치/행정
대전 시민단체 환경현안 '엇갈린 행보
"오정역 전액 시비 추진은 잘못된 결
천안시청 공식블로그 누적 방문객 ‘천
'내우외환' 민주당, 탈출구가 없다?
대전시 내년 예산안 5조 7530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