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2.13 목 18:27
> 뉴스 > 정치/행정
     
전 부인 회유 못한 박수현 막장 드라마로 궁지 몰려
11일 기자 회견에 전 부인 등장…오영환 주장 모두 맞다 확인
2018년 03월 09일  13:58:5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정부 비서의 성폭행 폭로로 나락으로 떨어진 가운데 6·13 지방 선거에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 민주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불륜 파문에 궁지에 몰렸다.

9일 민주당 당원인 오영환 씨는 충남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박 전 대변인의 불륜 의혹을 다시 한번 제기했다.

오 씨는 박 후보와 A 의원의 관계는 2009년부터 10년 동안 계속돼 왔다. 공주시 의회 A 의원 말고도 박 후보와 공주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여자와 문제가 있었다. A 의원이 가게를 찾아와 싸움이 벌어진 적도 있다"고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사실을 전했다.

박 전 대변인이 지난 해 9월 이혼한 것을 감안할 때 오 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박 전 대변인과 A 의원은 불륜 관계다.

오 씨는 이 보다 앞선 이달 6일 A 의원과 박 전 대변인의 불륜 사실을 자신의 페이스 북에 폭로했다.

이에 맞서 A 의원은 이달 7일 자신과 박 전 대변인을 비방할 목적으로 오 씨가 페이스 북에 게시한 글은 허위 사실로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다며, 대전 지방 검찰청 공주 지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특히 이날 기자 회견에 박 전 대변인의 전 부인 박 모 씨가 모습을 드러냈다.

박 씨는 기자 회견에서 오 씨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단 이혼 과정에서 박 전 대변인과 비밀 유지 서약을 했다는 이유로 직접 기자 회견에 참가하지는 않았다.

또 "남편인 박 전 대변인이 회유해주길 바랐지만, 회유는 없었다. 오 씨의 주장은 모두 맞다"면서 "전 남편이지만 꿈이 정치였고, 향후에도 그 길을 가고자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 나오는 것이 사실은 많이 힘들다. 여기까지 하겠다"고 입을 다물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번스타인 탄생 기념 크리스마스 콘서트
대형재난대비 긴급대응기관 협의회 개최
'대전판 숙의민주주의' 실패 예감?
대전시 세입 증대 분야 2년 연속 장
'정권실세' 박범계 불기소로 체면구긴
정치/행정
'대전판 숙의민주주의' 실패 예감?
대전시 세입 증대 분야 2년 연속 장
'정권실세' 박범계 불기소로 체면구긴
이은권, 서대전역 살리기 시동
박범계 불기소 두고 이러쿵 저러쿵 뒷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