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2.13 목 18:27
> 뉴스 > 정치/행정
     
박수현 캠프, “허위사실 공표자 고발”
“공정한 선거위해 악의적 소문 유포 용납치 않을 것”
2018년 03월 08일  14:12:52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 박수현 캠프에 참여한 권재홍 본부장(전 보좌관)이 8일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청에 SNS를 통해 박수현 예비후보를 비방했다며 고발방을 검찰에 전달하고 있다.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측은 8일 오 모 씨를 허위사실공표와 후보자비방 등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검과 충청남도 선관위에 각각 고발장을 접수했다.

박 예비후보측은 “오 모 씨가 SNS에 올린 이야기가 박 예비후보를 부도덕하고 신뢰할 수 없는 사람으로 인식시킴으로써 당선치 못하게 하려는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으로 판단, 엄중히 진실을 밝히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박수현 전 보좌관이 8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오모씨를 고발한 고발장.
오 모 씨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공주시 기초의원 비례대표에 ‘내연녀를 공천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유포시켰다.

박 예비후보측은 “당시 공주시 비례대표 입후보자는 단 한 명뿐이었고, 여성이 비례대표 후보가 된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불가피한 상황이었음에도 오 모 씨는 치졸하고 악의적으로 낭설을 유포, 여론을 조장했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측은 “오 모 씨는 또 가정사와 관련 박 예비후보가 지난 2015년 민주당 의원총회를 통해 아픈 과거를 어렵게 밝혔음에도 이를 거짓말로 규정하는 등 비방을 서슴지 않았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박 예비후보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많은 고심 끝에 6.13 지방선거에서 거짓말과 흑색선전을 근절하기 위해 법률적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며 “이번 선거가 저급하고 악의적인 선동으로 얼룩져서는 안 된다는 비장한 심정으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료는 또 “앞으로도 박 예비후보 캠프는 허위사실 유포와, 비방, 흑색선전에 단호하게 대처할 뿐 만 아니라 검증을 앞세운 불순한 정치공작에 대해서도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다”이라고 언급했다.

이명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번스타인 탄생 기념 크리스마스 콘서트
대형재난대비 긴급대응기관 협의회 개최
'대전판 숙의민주주의' 실패 예감?
대전시 세입 증대 분야 2년 연속 장
'정권실세' 박범계 불기소로 체면구긴
정치/행정
'대전판 숙의민주주의' 실패 예감?
대전시 세입 증대 분야 2년 연속 장
'정권실세' 박범계 불기소로 체면구긴
이은권, 서대전역 살리기 시동
박범계 불기소 두고 이러쿵 저러쿵 뒷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