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18:07
처음으로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뉴스 > 충남 > 천안시 | 경제
     
천안시, 고약체납자 자산 압류 추진
비양심 고액체납자의 주식, 펀드 등 금융재테크자산도 압류
2018년 02월 13일  16:07:28 김일식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김일식 기자 ] 천안시는 올해부터 1,000만 원 이상 고액체납자의 주식과 펀드 등 금융재테크자산에 대해서도 압류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압류는 비양심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끝까지 추적·징수해 건전한 납세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증권예탁통계에 따르면 증권 예탁계좌 대체건수가 2016년 57만3000건에서 2017년 92만7000건으로 61.8% 증가하는 등 금융경기 상승으로 개인의 자산관리의 여건과 흐름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특히, 고액체납자는 부동산과 사업체에 투자하는 것보다 주식, 펀드, CD(양도성예금증서), CMA(종합자산관리계정), MMF(머니마켓펀드) 등 상대적으로 노출이 적은 금융재테크자산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시에 따르면 지방세 체납액 578억 원 중 1,000만 원 이상 고액체납자는 314명이며 체납액은 291억 원으로 나타나 비양심적 고액체납자에 대해 강력한 체납처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고 비양심 체납자의 체납액을 해소하기 위해 시는 신규시책으로 고액체납자의 맞춤형 체납처분 징수계획을 수립하고 금융재테크자산을 압류·처분하는 등 강력히 대처하기로 했다.

상·하반기 연 2회에 걸쳐 1,000만 원 이상 고액체납자의 금융재테크자산 전수 기획조사를 추진하되 자산의 다양성을 고려해 각 상품별 세분화된 자산을 조사해 적발된 자산은 압류·매각을 추진한다.

상반기의 경우 2월 중 27개 증권투자회사에 조회를 요청한 후 3월 중 증권사와 업무협의를 거쳐 4월 중 금융재테크자산이 확인되면 이를 압류할 방침이다.

이병옥 세정과장은 “앞으로도 누수 없는 세수 확보를 위해 선진 체납징수 기법을 개발해 지속적으로 체납액 정리에 집중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체납자 스스로 납세의 의무를 다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충남도, 의회사무처내 예산정책담당관
빅 데이터 기반 공공 공사 조달 플랫
창업 기업 자금 회수 불능액 7863
화물 열차 과적 초과 사고 빈번 대책
서울대 정시 1/3을 16개 고교가
충남
충남도, 의회사무처내 예산정책담당관
천안지역 금북정맥 생태축 연결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 오는 30일 정
천안시, 제28대 구만섭 부시장 취임
충남도의회, 과밀학급 해소 토론회 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