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8.10.22 월 18:14
> 뉴스 > 사회
     
채용 비리 의혹 효문화진흥원 전격 압수 수색
11일 원장·인사 관련자 대상…채용 공고와는 다른 직렬 근무 문제
2018년 01월 12일  11:46:06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채용 비리 의혹이 일고 있는 대전 효 문화 진흥원(이하 진흥원)을 경찰이 전격 압수 수색했다.

12일 대전시와 경찰에 따르면 하루 전인 이달 11일 진흥원을 압수 수색해 원장과 인사 관련자의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HDD)와 수첩 등을 압수했다.

진흥원 채용 비리는 지난 해 채용 공고에서 연구직으로 채용하기로 하고, 채용 후에는 행정직으로 직렬을 바꿔 근무하게 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대전시 의회의 지난 해 행정 사무 감사에서도 진흥원의 채용 공고와 다른 직렬에서 근무하는 것의 필요성을 따질 정도로 문제가 됐던 사안이기도 하다.

이후 그대로 묻힐 뻔한 이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정부의 공공 기관 채용 비리 제보·신고를 받으면서 부터다.

특히 전임 시장의 최측근 가운데 한 명인 A 씨가 이번 채용 비리에 연루됐다는 설이 지역에 확산되면서 권력형 비리라는 지적을 받아 왔다.

또 진흥원에 연구직으로 채용된 B 씨의 부모가 지역 유수의 기업인으로 그의 부모와 측근 A 씨가 함께 진흥원에 인사차 다녀 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실제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했는지도 관건이다.

이와 함께 진흥원 원장 역시 B 씨 채용 무렵 A 씨와 함께 식사를 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전시 내부에서는 이 문제의 책임을 물어 진흥원 원장의 사퇴와 함께 진흥원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는 실정이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서 이어지는 악재 이번에는 작업자
대전 서구 관저 체육관 화재 수습에
서울시 남북 정상 회담 홍보 부적절
대전 민주 기초 의원 협의회 의장에
산자부 산하 3개 연구 기관 연구비
사회
대전서 이어지는 악재 이번에는 작업자
하나로 방사능 방재 합동 훈련 실시
대전시 과적 차량 예방 홍보·합동 단
대전시 먼저 가슈 토크 콘서트 개최
관저 다목적 체육관서 큰 불 부상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