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0.16 수 20:47
> 뉴스 > 정치/행정
     
권선택 전 시장 '그늘' 못 벗는 허태정호 대전시
도시철도 트램, 시티즌 매각 등 모두 민선 6기 이슈... 허 시장 자랑 숙의민주주의는 퇴색
2019년 10월 10일  15:27:45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민선 7기 허태정 대전시장이 취임한 지 1년여가 지났지만, 민선 6기의 그늘을 걷어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조심스레 고개를 든다.

대전시 핵심사업 대부분이 민선 6기 연속사업이고, 허태정 시장 취임 후 역점을 뒀던 숙의민주주의 역시 명분이 퇴색됐다는 비판이 나온다.

10일 지역사회에 따르면 허 시장 취임 후 정상궤도에 오른 대표사업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다.

당초 염홍철 전 시장이 이끌던 민선 5기에 고가방식 자기부상열차로 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던 대전 도시철도 2호선 사업은, 고가에서 트램으로 방식을 바꾸며 정부 예타를 다시 받아야 할 처지에 놓였지만, 허 시장 취임 후 예타가 면제되면서 본궤도d=에 올랐다.

전국 최초로 순환선으로 추진되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은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공약이자 역점사업이라는 점에서, 최근의 성과는 민선 6기 노력의 결실이라는 분석이다.

허 시장이 최근 내놓은 이슈인 대전시티즌 매각 카드 역시, 허 시장이 아닌 전임시장의 구상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민선 6기 시정을 이끌었던 권선택 전 시장은 시티즌의 만성화된 성적부진과 재정난 등을 이유로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전환을 택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 후 이 문제는 허 시장 취임 후 1년 여간 수면 아래에 잠복해 있다가 최근 허 시장이 매각 의지를 밝히며 재점화됐다.

현안사업과 함께 민선 7기 허 시장의 색채를 흐릿하게 하는 이슈는 역점 정책의 실패다.

허 시장은 취임 후 ‘뜨거운 감자’였던 민간공원특례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짓기 위해 숙의민주주의라는 가치를 도입, 공론화위원회를 운영했다.

하지만 이후 허 시장은 ‘하수도 민영화’ 논란 등 찬반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업에 있어 숙의민주주의를 활용하지 않고 강행하는 모습을 보이며, 공론화위원회가 민간공원특례사업을 하지 않기 위한 하나의 수단 아닌가라는 의문만 남기는 처지가 됐다.

지역의 한 인사는 “지금 대전시 현안 등을 보면 허 시장의 색채를 찾기가 힘들다”며 “민선 6기 계승도 좋지만 허 시장을 선택한 시민에 대한 보답도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한편 지난 1997년 창단한 대전시티즌은 창단 초기 운영을 맡았던 지역 기업이 지난 2006년 손을 떼면서 시민주 공모를 거쳐 시민구단으로 전환됐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허태정의 설익은 정책 발표 성과에 쫓
둔산소방서, 상시 소방훈련시설 설치사
대전광역치매센터, 대전버드내중학교 치
대전 서구, 동(洞) 특성화 공모사업
대전 동구, 신흥 도깨비 시장 역사
정치/행정
허태정의 설익은 정책 발표 성과에 쫓
박범계, 이번엔 법무부 장관 입각하나
총선 앞 여야 '예선 필승 본선 필패
대전시 공유재산 무단점유 변상금 부과
시내 버스 준공영제 법적 제도 마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