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0.21 월 17:39
> 뉴스 > 정치/행정
     
대전시 유성구 편중 개발 '도마 위'
이광복 "유성에만 신사업 배정" 지적에 허태정 "도마정림 적극 지원"
2019년 09월 23일  17:41:11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의 유성구 편중 개발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주요가치 중 하나인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고 있다는 의미로도 풀이돼 주목된다.

허 시장과 같은 민주당 소속인 이광복 대전시의원은 23일 열린 제24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대전시의 유성구 편중 개발을 집중 추궁했다.

이 시의원은 “지난 2013년 이후 서·중·동·대덕구는 각각 1만4000-2만3000명 정도씩 감소했는데 유독 유성구만 3만5000명 이상이 증가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시의원은 “시 추진 5개의 창업플랫폼 조성계획 중 대학 혁신창업 스타트업 타운, 창업성장캠퍼스, 글로벌 스타트업 혁신타운 등 3개가 유성구에 편중돼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시의원은 “시가 나머지 4개구에 대해서도 재정비촉진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지만 유독 유성에만 이 같은 신사업이 배정되는 이유가 뭐냐”라고 따져 물었다.

이 시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도마 1·2동, 변동의 인구감소 문제를 예로 들며 대전시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그는 “2013년을 기준으로 2018년까지 5년간 통계청 인구자료를 분석해 보면, 대전시와 서구의 인구는 각각 –2.8%와 -2.86%로 비슷하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하지만 서구의 동별로는 차이가 심했다”고 했다.

이어 “그 중에서도 도마1동, 도마2동, 그리고 변동의 경우는 5년간 각각 –17.7%, -12.81%, -11.96%로 지역인구가 급격히 감소했다”며 “이는 10명 중 1명 또는 2명이 이 지역을 떠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답변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에서 추진하는 도시재개발 사업에 대해 설명하며, 도마·정림지역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 시의원 지적의 본질인 유성지역 개발 편중에 대한 이유와 뚜렷한 답을 비켜가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

허 시장은 “도마·변동 지역뿐만 아니라 원도심이 갖고 있는 공동적 문제”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도마·정림지역 사업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트램사업이 본격 시작되면 도마·정림지역 도시 재생사업을 연계해서 하나하나 꼼꼼히 챙기겠다”고 답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아마존 열대 우림 보전 산림청·남미
전통 시장 주차 요금 온누리 상품권
대전시의회 우승호, 장애학생 편의지원
대전지역 여야 총선 앞 조직정비 시동
내년 활동 72개 과목 배당 강사 모
정치/행정
대전시의회 우승호, 장애학생 편의지원
대전지역 여야 총선 앞 조직정비 시동
일본산 방사능 오염 유의물질 최장 4
대전시 내년 교통 안전 시설 분야 사
"대전시민 1차 민원서비스 접근부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