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9.20 금 18:22
> 뉴스 > 사회
     
중증 장애아 보육할 전담 어린이집 설립 호소
청와대 국민청원 글 올라... 장애아동 사이에서 또 다른 차별 받아
2019년 09월 11일  15:56:38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중증 장애아의 보육을 전담할 어린이 집 설립이 시급하다는 부모의 호소가 나왔다.

최근 대전에서 장애인 평생 교육 시설에서 장애 학생에게 잔반 점심을 제공해 충격과 파문을 던지는 사건이 이어지고 있어 대전시의 장애인 정책을 다시 되짚어 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최근 청와대 국민 청원에는 시각·인지·언어·보행 장애로 혼자서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8살 뇌병변 장애 1급 여자 아이를 둔 엄마가 글을 올렸다.

장애 전담 어린이 집을 다니고 있었지만, 얼마 전 폐원 통지를 받았다는 것이다. 이 어린이 집은 대전 복지 재단에서 운영하는 어린이 집으로 중증 장애 아이를 받아 준 고마운 어린이 집이었지만, 운영난을 이기지 못했다고 폐원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자신의 딸이 특수 학교에 진학하려고 해도 거리가 멀고, 통학 버스 역시 휠체어 5대 이상은 탑승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집에서 떨어진 정해진 곳에서만 탈 수 있다고 특수 학교 진학에 따른 불편을 짚었다.

또 특수 학교는 교육청 소속으로 보육 보다는 교육에 중점을 두고 있고, 매일 학교에 다니는것이 부담스러운 아이는 집에서 보육하면서 일주일에 두 번 정도 교사가 방문하는 순회 교육을 하고 있다며, 교육이 아닌 보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대전 지역에 있는 장애 전담 어린이 집에서는 중증 장애 아동을 받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중증 장애로 보행이 어렵고 완료식이 아닌 관을 이용해 섭식을 해야 한다는 이유로 장애 아동 사이에서 또다른 차별을 받고 있고, 다른 어린이집 에 대기를 하고 새학기가 될때까지 또는 정원이 빠질때까지 무기한으로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 청원 글을 쓴 엄마는 복지 사각 지대에 놓인 중증 장애 아동이 갈 수있는 장애 전담 어린이 집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태풍 타파 많은 비와 강풍 동반 한반
지난 해 단기 소득 임산물 생산액 3
나태주 시인 초청 문학 콘서트 열려
제19기 민주평통 유성구협의회 홍순영
전문가와 함께하는 문화 유산 답사 실
사회
제19기 민주평통 유성구협의회 홍순영
2019 대전 자활 한마당 행사 열려
대전시 치매 예방·관리 기여 공로 장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방생 지역 입영
사이언스 워 포·카 전 열전 돌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