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9.20 금 18:22
> 뉴스 > 정치/행정
     
"허태정 시장, 제왕적 언론관 철회하라"
한국당 대전시당, 시정 실패 책임 떠넘기기 전락 실국장 홍보책임제 중단 촉구
2019년 08월 19일  18:42:55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의 전근대적 언론 길들이기 정책 추진이 결국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9일 허 시장을 향해 시정실패 책임 떠넘기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성명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이 실국장 홍보책임제를 추진하고 있어 공무원들 사이에서 벙어리 냉가슴 앓듯 속만 태우고 있다고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말이 좋아 홍보책임제이지, 그 속내는 허 시장 자신을 비판하는 언론을 상대로 담당 공무원이 직접 대책을 세우고 그 결과에 따라 인사고과에 반영하겠다는 것”이라며 “자신의 실정을 공무원에게 떠넘기기 위한 전형적인 갑질이자 꼼수일 뿐”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취임한 이후 베이스볼드림파크 건립, LNG발전소, 민간공원 특례사업 논란과 최근 혁신도시 등 국책사업 유치 실패를 거듭해 왔다”며 “이에 대해 언론이 허 시장의 소통부족과 끊이지 않는 실정에 대해 비판하고 적극적으로 대안을 제시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공기(公器)로서 당연한 소임”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허 시장이 추진하는 실국장 홍보책임제를 시정 실패의 책임돌리기를 위한 꼼수로 규정했다.

한국당은 “언론의 정당한 지적에 대해 반성하고 시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지 못할망정 그 책임을 담당 실국장으로 돌리는 것은 허 시장이 사안의 본질을 의도적으로 회피하려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이 언론의 정당한 취재 활동을 마치 행정의 힘으로 통제하고 방해하려는 듯한 시도는 ‘새로운 대전, 시민의 힘으로’라는 대전시의 슬로건이 무색할 정도로 너무나 비겁하다”고 힐난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당은 “‘실국장 홍보책임제’라 쓰고, 허태정 실정에 대한 ‘실국장 방어제’라 일컫는 시대착오적이고 제왕적 언론관을 가진 허 시장은 실국장 홍보책임제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태풍 타파 많은 비와 강풍 동반 한반
지난 해 단기 소득 임산물 생산액 3
나태주 시인 초청 문학 콘서트 열려
제19기 민주평통 유성구협의회 홍순영
전문가와 함께하는 문화 유산 답사 실
정치/행정
2500억 규모 지역 화폐 특정 지역
'후원금 쪼개기 수사' 검찰 칼 끝
허태정 시장 지역화폐 발행 추진 '쉽
이은권 의원, 혁신도시 조성 특별법
대전시의회 거수기냐 아니냐 '갈림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