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8.19 월 18:43
> 뉴스 > 정치/행정
     
대전 새 야구장 예산만 빼고 나머지는 일사천리
22일 제4차 자문 회의…한계 산업에 수천억 투입 따져 볼 일
2019년 07월 22일  18:36:46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의 새 야구장이 될 베이스볼 드림 파크가 예산만 제외하고, 나머지는 일사천리로 진행 중이다.

22일 대전시는 시청 중 회의실에서 베이스볼 드림 파크 조성 사업 용역 결과의 제4차 자문 위원회를 개최했다.

자문위에서는 베이스볼 드림 파크 기본 계획을 최종 확정하기 전 자문 위원에게 최종 점검을 받는 형식으로 이어졌다.

용역 결과 기본 계획안에 따르면 야구장은 연면적 5만 2100㎡, 지하 1층~지상 4층, 관람석 2만 2000석 규모로 건축하기로 했다. 지하 1층은 주차장과 구단 관련 시설, 지상 1층부터 지상 4층까지는 관람석, 매점, 화장실, 놀이방, 수유실, 상품샵, 파티장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이 들어선다.

또 야구장 외부 공간에는 보문산 관광 개발 사업과 연계한 각종 레저·놀이 시설을 마련하며, 외부 공간의 30% 이상을 녹지 공간으로 조성해 다양한 이벤트와 시민 휴식을 위한 공간을 마련하기로 했다.

그러나 새 야구장 조성을 위한 예산은 드러내지 않았다.

베이스볼 드림 파크 건축비만 1360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 예산에는 기존 야구장과 한밭 종합 운동장 철거비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베이스볼 드림 파크 조성에 따른 한밭 종합 운동장 이전 신축 비용은 제대로 알리고 있지 않다는 것은 허태정 대전시장 공약 실현에만 행정력이 모아져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불어 올해 전체적으로 관중 감소세에 놓이면서 한계 산업으로 프로 야구의 면목을 보인다는 평가 속에 수천억원을 투입해 새 야구장을 짓는 것이 바른 일인지 따져 볼 일이기도 하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최대 60% 할인 쿠폰 증정 수퍼 위
대전·금산서 늦은 여름 밤의 숲 여행
심금숙 대표, 충남대학교병원 발전기금
경복궁서 2개 궁궐 강연 프로그램 운
대전 수소발전소 추진 시민안전 외면
정치/행정
대전 수소발전소 추진 시민안전 외면
"허태정 시장, 제왕적 언론관 철회하
총선 정국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이장
대덕구, 특정업체 특혜의혹 '눈가리고
경제 전문가 정무 부시장 허태정이 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