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8.19 월 18:43
> 뉴스 > 정치/행정
     
"선관위 권력 눈치보기 도 넘었다"
한국당, 허태정 음료수 논란 경고처분 통보 면죄부 규정 맹비난
2019년 07월 15일  17:46:36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가 도 넘은 권력 눈치보기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허태정 대전시장 취임 2주년 기념 음료수 논란에 대해 ‘경고처분’으로 면죄부를 줬다는 것이 원인이 됐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5일 박희조 수석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선관위를 맹비난했다.

한국당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달 초 허태정 대전시장 명의의 음료수를 대전시청 공무원에 준 혐의로 조사를 벌인 대전시 선관위가 12일 해당 시청 공무원에게 경고처분 통보 한 것으로 알려 졌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1400원 상당의 음료수를 허태정 시장 명의로 그것도 1500여명에게 준 것은 명백한 기부행위인데도 불구하고, 선관위가 핵심 당사자이자 집권여당 소속 허태정 대전시장의 눈치를 보고 힘 없는 실무자를 대신 희생양 삼은 것으로 보여진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의 중대성에 비추어 가벼이 처벌한 사항이 아님에도 아예 경고처분이라는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선관위 결정의 정당성을 문제 삼았다.

한국당은 허태정 시장 음료수 논란은 문재인 대통령 선거 캠프 출신의 선관위 상임위원 선임 논란과 연결지어 선관위의 정치적 중립성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캠프 출신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을 임명 할 때부터 선관위의 중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고 이러한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도가 지나친 권력 눈치보기를 중단하고 ‘엄정중립’ ‘공정관리’의 자세를 보여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최대 60% 할인 쿠폰 증정 수퍼 위
대전·금산서 늦은 여름 밤의 숲 여행
심금숙 대표, 충남대학교병원 발전기금
경복궁서 2개 궁궐 강연 프로그램 운
대전 수소발전소 추진 시민안전 외면
정치/행정
대전 수소발전소 추진 시민안전 외면
"허태정 시장, 제왕적 언론관 철회하
총선 정국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이장
대덕구, 특정업체 특혜의혹 '눈가리고
경제 전문가 정무 부시장 허태정이 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