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10.21 월 17:39
> 뉴스 > 사회
     
고리 대금 논란 B 씨 적극 해명 나서
관련 법 알지 못했다 해명…고리 이자도 상대가 먼제 제시
2019년 07월 12일  16:59:40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공무원이 법에서 허용하지 않는 높은 이자로 돈을 빌려 줬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B 씨가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12일 B 씨는 <시티저널>과의 통화에서 자신과 자신의 부인이 논란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사안에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우선 B 씨는 A 씨에게 투자 명목으로 빌려 준 2억원에 연 30%의 이자를 받은 것과 관련 A 씨가 매달 500만원을 이자로 주겠다고 해서 받은 것으로 당시 이율은 따지지 않았다고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또 통장을 관리한 부인 C 씨는 이번 일과 아무런 상관이 없고, 부인의 계자로 A 씨에게 이자만 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A 씨에게 받은 이자도 6000만원이 아닌 3000만원이라는 것이다.

이와 함께 A 씨가 2억원을 빌리면서 연대 보증을 선 A 씨 부모의 땅에 근저당이 아닌 채무로 설정한 것은 자신이 관련 법률을 잘 알지 못해 벌어진 일이라고 입장을 정리했다.

     관련기사
· 고리 대금 받는 베니스의 상인 대전시청에 등장 논란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아마존 열대 우림 보전 산림청·남미
전통 시장 주차 요금 온누리 상품권
대전시의회 우승호, 장애학생 편의지원
대전지역 여야 총선 앞 조직정비 시동
내년 활동 72개 과목 배당 강사 모
사회
아마존 열대 우림 보전 산림청·남미
A형 간염 원인 조개젓 판매 업소 특
대전 자전거 사고 다발지역 총 14개
선거를 그리다 홍보 아이디어 공모전
둔산소방서, 서대전고 제13회 청소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