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7.15 월 18:14
> 뉴스 > 정치/행정
     
허태정 시간만 보내다 맞은 취임 1년 앞으로도 문제
사업 마다 책임 회피·갈등 조장 지적…미래 비전 제시 못하면서 남은 임기도 의문
2019년 07월 01일  17:02:54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지난 달 19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민선 7기 1년 성과 기자 브리핑에서 사전 동의를 전제로 시민 주권 시대를 열기 위한 기반 마련을 최대 성과로 꼽았다. 하지만 허 시장의 최대 성과는 책임 회피와 갈등 조장에 있다는 것이 시청 안팎의 지적이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의 취임 1년은 책임 회피와 갈등 조장으로 점철됐다는 지적이다. 흘러가는 대로 시간만 보냈다는 비판도 나온다.

허 시장의 취임 1년은 긍정적으로 평가 받기 쉽지 않다. 첫 단추부터 잘 못 꿰진 것 처럼 혼란만 불러 왔다. 불꺼진 방에서 잘 못 꿴 단추를 바로 잡는 것 같은 상황이다.

우선 민간 공원 특례 사업의 공론화가 있다. 주민과 시민 단체가 갑론을박을 벌이면서 민-민 갈등을 불러 일으키고, 지금까지 지적 받고 있는 허 시장의 책임 회피가 흘러 나오기 시작했다.

공론화 위원회를 운영하면서 이해 관계에 따라 주민이 서로 반목했다는 점에서 허 시장의 책임론은 두고두고 남을 전망이다.

숙의 민주주의로 포장한 공론화가 허 시장의 면죄부로 쓰여졌다는 분석은 또 다른 논란 거리기도 하다.

베이스볼 드림 파크 입지 선정은 묘한 말 장난으로 책임을 비껴 갔다. 공모 절차를 밟지 않았기 때문에 자치구의 경쟁은 시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 그 이유다.

허 시장은"야구장 신축이 공모 사업은 아니지만, 용역으로 여러 후보지를 검토하기로 하면서 의도치 않은 자치구의 경쟁이 벌어지게 됐다"고 올 3월 확대 간부 회의에서 본래 취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허 시장이 언급한 그 용역을 지금까지 공개하지 않고 있어, 중구로 베이스볼 드림파크 입지를 선정한 이유가 단순히 원도심 활성화 차원인지에 의문 부호가 붙어 있는 실정이다.

더불어 평촌 산업 단지 인근에 조성하기로 했다가 주민 반발에 급하게 사업 중단을 선언한 LNG 발전소 추진은 행정의 맥을 잃었다.

이 과정에서 주민에게 사과는 단 한 마디도 없이 이 사업을 추진하려한 기업에만 사과하는 이중적인 태도만 확인됐다.

내부적으로는 원칙이 없고, 신상필벌이 사라진 인사로 조직의 동력을 떨어뜨렸다는 냉담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허 시장 자신의 모교와 특정 출신의 약진은 시청 내부에서 조차 정치 공무원을 양산했다는 비난을 한다.

약진의 대상들이 지역과 주민을 위한 성과를 보였거나, 내부적으로 조직을 제대로 이끌었으면 정치 공무원이라는 비난은 받지 않았을테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다.

오히려 공무원 몇몇이 입에 발린 말로 시정에 혼란을 더한다는 쓴소리까지 있기도 하다.

또 역대 시장 가운데 최대 규모의 정무직 채용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허 시장이 조직을 사유화한다며,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는다.

반면, 허 시장 자신의 일에는 아낌 없이 납세자의 예산을 가져다 썼다.

취임 하자마자 기존 관용차가 있음에도 카니발을 구입해 논란을 불렀다. 인수 위원회가 새 관용차를 요구했다는 한심한 변명이 이어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고위직을 위한 선별적 복지라고 비판 받는 시장실 리모델링과 단독 냉난방 설치로 뭇매를 맞았다. 심지어는 리모델링에 앞서 지관이 시장실을 방문해 방향을 잡았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을 정도다.

특히 허 시장의 가장 큰 문제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지 못한다는데 있다.

대전시 출범 70주년, 광역시 출범 30주년을 맞는 올해 3년짜리 대전 방문의 해를 선포해 어리둥절하게만 했다.

그나마 시작한 대전 방문의 해가 동네 잔치로 급으로 그 격이 낮아지면서 70+30= 미래 100년이라는 가치는 없어져 버린지 오래다.

허 시장이 책임 회피와 갈등 조장에는 능력을 보였을지 몰라도 대전과 시민의 미래를 위한 비전을 밝히지 못하면서 남은 임기 역시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이장우 발의 건고법 개정안 법안소위
"선관위 권력 눈치보기 도 넘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 연장
대전 오정대화중리동 일원 사회복지관
KAIST·충남대 전국 고교 동아리
정치/행정
이장우 발의 건고법 개정안 법안소위
"선관위 권력 눈치보기 도 넘었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노선 연장
대전 오정대화중리동 일원 사회복지관
대전 시내 버스 노·사 합의에 최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