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8.19 월 18:43
> 뉴스 > 정치/행정
     
공원 지켜 달라 했더니 달랑 아파트만 주민 폭발
13일 주민 추진위 기자 회견…허태정에 원안 또는 모두 매입 결정 요구
2019년 06월 13일  18:12:29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13일 월평 공원 잘 만들기 주민 추진 위원회는 대전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원안인 민간 특례 사업을 추진하거나, 갈마 지구를 전체 매입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달 14일 열릴 예정인 도시 계획 위원회 상정 안건에 공원은 없고, 아파트만 있다는 것이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월평 공원 갈마 지구 주민들이 공원을 지켜 달라고 했더니 달랑 아파트만 짓는 꼴이 됐다며 분노를 나타냈다.

13일 월평 공원 잘 만들기 주민 추진 위원회(이하 추진위)는 대전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이달 14일 대전시 홈페이지에 대전 월평 근린 공원 갈마 지구 개발 행위 특례 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안과 경관 상세 계획안을 확인해 본 결과 기가 막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추진위는 "139만㎡인 대상지가 92만㎡를 제외한 47만㎡만을 대상지로 하는 계획안이 이달 14일 예정돼 있는 도시 계획 위원회에 상정됐다"며 "이 계획안은 아파트만 짓는 것으로 돼 있고, 공원 계획 시설은 아무 것도 없다. 겨우 아파트를 지을 곳만 대상지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조경·휴양·유희·운동·교양·편익·관리 시설 등 당초 계획했던 공원 시설은 모두 빠져 있다는 것이다.

이들의 요구 사항은 원안대로 특례 사업을 진행하던가, 갈마 지구 모두를 매입해 달라는 것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양단간에 결정을 하라는 통첩과 다름 아니다.

추진위는 "공원을 모두 지켜 달라는 한결 같은 요구를 하고 있다. 허 시장이 약속한대로 갈마 지구를 모두 사주길 바란다"면서도 "그렇지 못할 경우 공원 심의를 통과한 원안대로 특례 사업을 진행해 갈마 지구의 모든 공원을 지켜 달라"고 허 시장의 녹지 정책 신념은 어디에 있는 것이냐고 따졌다.

특히 추진위는 공론화 절차에 문제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에 도계위에 상정한 안건이 심의를 통과하고, 사업을 진행한다면 불법과 직권 남용, 직무 유기로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하고, 사법 기관에 조사해 줄 것을 의뢰하는 서명 운동을 하겠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또 "소신있는 시정을 이끌어 간다면 지금처럼 광역 단체장 평가에서 14~15등이 아닌 1등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허 시장에게 충고하기도 했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최대 60% 할인 쿠폰 증정 수퍼 위
대전·금산서 늦은 여름 밤의 숲 여행
심금숙 대표, 충남대학교병원 발전기금
경복궁서 2개 궁궐 강연 프로그램 운
대전 수소발전소 추진 시민안전 외면
정치/행정
대전 수소발전소 추진 시민안전 외면
"허태정 시장, 제왕적 언론관 철회하
총선 정국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이장
대덕구, 특정업체 특혜의혹 '눈가리고
경제 전문가 정무 부시장 허태정이 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