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9.23 월 18:34
> 뉴스 > 정치/행정
     
LNG 발전소 가부 결정 임박 주민 반발 강도 높아져
대전시 시장 방침 기다리는 중…선 주민 동의 후 정책 추진 필요성 지적
2019년 05월 20일  18:41:11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평촌 산업 단지에 건설이 추진 중인 LNG 발전소의 사업 추진 가부 결정이 임박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주민 반발도 그 강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전시는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LNG 발전소 건설 사업 추진을 여러 각도에서 분석해 보고하고, 현재 허 시장의 방침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허 시장이 LNG 발전소 사업 추진 반대에 방점을 찍는다면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는 측면에서 호응을 받을 수 있는 반면, 사업 추진을 결정할 경우 주민 반발을 무릎 쓰고 LNG 발전소 건설을 강행한다는 의미로 받아 들일 수 있다는 분석을 사고 있다.

문제는 정치권에서 LNG 발전소 문제를 곱게 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허 시장의 소속 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 사업에 침묵을 지키고 있지만, LNG 발전소 부지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대전시의회 김인식 의원이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또 자유한국당의 경우 충청권 시·도당 차원에서 반대 의견을 보이고 있고, 서구 의회 한국당 소속 의원 역시 여기에 동참 중이다.

이와 함께 민주당 박병석 의원 조차 "주민 뜻을 거스르는 일은 할 수 없다. 주민 뜻을 거스를 수는 없다"고 과거 화상 경마장 유치 불발 사태를 예로 들며, LNG 발전소 건설에 유보적 태도를 보인다는 점에서 허 시장의 선택을 어렵게 하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LNG 발전소 추진 여부의 핵심은 주민 동의 여부다. 지금까지는 동의는 커녕 반발세가 줄어들지 않아 전망을 어둡게 한다.

기성동 주민이 직접 나서 기성동 LNG 발전소 건립 투쟁 위원회를 결성해 반대 현수막을 내걸고, 서명을 받는 중으로 전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LNG 발전소 추진을 검토하는 허 시장과 대전시 입장에서는 지금이 농번기라 대표 농업 지역인 기성동 주민 반발이 가시화되고 있지 않는 것을 고마워해야 한다는 웃지 못할 지적 마저 나온다.

특히 LNG 발전소 입주·투자 양해 각서는 의사의 표현이지 법적 책임이 없다는 점에서 전향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해석에 힘이 실린다.

이 가운데 경제적 효과로 발전소 건설 기간 필요 인력을 연 인원으로 발표해 마치 그 기간 8만명이 넘는 인력이 투입되는 것으로 부풀리고, 30년 누적 세수로 650억원 가량을 제시한 것 자체가 눈 속임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런 오해의 소지를 남기기 보다는 선 주민 동의 후 정책 추진이 필요해 보이는 시점이다.

허송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들썩들썩 원도심에 놀다 이번 주말 선
'먹는 것 장난' 대전시, 시민 기망
대전·中 우호 도시 스포츠 교류 대회
대전 공영 자전거 타슈 활성화 아이디
미국 박물관 소장 고려 불화 온라인서
정치/행정
'먹는 것 장난' 대전시, 시민 기망
대덕구의회, 의원 입법 행보 눈길
대전서구의회 박양주 의원, 노인 행사
대전 하수 처리장 이전 KDI서 입증
대전시 유성구 편중 개발 '도마 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