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7.22 월 18:37
> 뉴스 > 사회
     
민주당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 연루자 모두 징역형
대전지법 판결... 한국당 "검찰, 박범계 의원 재수사하라"
2019년 05월 02일  15:51:14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에 대한 법원의 1차 판단이 2일 나왔다.

대전지법 제11형사부는 이날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은 일부 유죄를 인정해 징역 1년, 불법자금을 요구한 변재형 전 국회의원 비서관은 징역 1년 6월에 추징금 2000만 원을 각각 선고했다.

또 전 전 시의원과 변 전 비서관에게 돈을 건낸 혐의를 받고 있는 방차석 서구의원에게는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949만원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판결에서 "이 사건 범행은 민주적 절차에 따라 선거운동에 관련한 일체의 금품수수 및 요구, 기부행위를 금하고 있는 공직선거법 입법 취지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그 죄책이 무겁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민주당 지방선거 금품요구 의혹에 대한 1심 판결이 나온 직후 성명을 통해 ‘박범계 의원 측근들이 중형을 선고 받은 이상 검찰은 재수사로 감춰진 진실을 바로 잡아 달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선거법 위반 혐의로 징역형을 구형 받은 박범계 의원의 최측근인 전문학 전 시의원을 비롯한 측근들이 줄줄이 중형을 선고 받았다”며 “재판부가 박 의원을 둘러싸고 있었던 검은 의혹의 실마리를 세상 밖으로 꺼내준 의미 있는 판결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의혹의 핵심 인물이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실세인 박 의원에 대해서는 소환조사나 통화기록 조회 등 기본적인 수사 원칙을 무시하고 면죄부만 줬다”며 “검찰은 박 의원 재수사에 즉각 착수해 작년 민주당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불법과 더러운 거래가 있었는지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주기를 강력히 촉구 한다”고 강조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새 야구장 예산만 빼고 나머지는
무형 유산 유튜브 영상 공모전
21대 총선 앞 박원순-김종남 회동
병역 판정 검사 5일 동안 혹서기 휴
누구나 이용하는 목공 창작 공유 센터
사회
병역 판정 검사 5일 동안 혹서기 휴
금탄동 주민 '형평성 잃었다' 거리로
가족과 함께하는 여름 방학 먼저 가슈
교통 약자 위한 특별 교통 수단 확대
둔산소방서, 안전관리 우수 다중이용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