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5.24 금 17:41
> 뉴스 > 정치/행정
     
대전시, 서대전육교 지하화 거짓말 논란
예타면제된 도시철도 2호선 사업에 포함됐다고 침소봉대해 발표... 시정 신뢰 먹칠
2019년 04월 25일  17:42:12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1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예타 면제 선정을 발표하고 있다.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무리한 시정성과 부풀리기로 거짓말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예비타당성 평가 면제 사업 계획에 서대전육교 지하화가 사실상 빠졌음에도 불구하고, 포함된 것처럼 홍보해 시정불신을 심화시킨 것.

실제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예타면제 사업 선정 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서대전육교 지하화가 트램 사업에 포함된 것처럼 공표했다.

시는 지난 1월 2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트램 사업은 총 사업비 6950억 원, 정류장 36곳, 총 연장 37.4㎞의 완전한 순환선으로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되며, 서대전육교 지하화 사업도 트램 사업에 포함돼 함께 추진된다”고 밝혔다.

또 시는 “서대전육교는 1970년 준공 후 약 50년이 경과돼 매년 안전검검에만 3000만 원, 5년간 시설 보수보강비만 10억 원 이상 소요되는 등 시설노후화에 따른 안전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으나 그동안 사업비 확보 문제로 지하화 사업이 미뤄져 왔다”고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시의 발표는 실제 예타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도시철도 2호선 계획과 적잖은 괴리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장 0.65㎞, 폭 35.5m의 서대전육교 철거 및 지하화를 위해서는 총 791억 원의 사업비가 필요하지만, 시는 332억 원 밖에 예타 면제 계획에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것.

트램이 직접 다니는 2개 차선만 지하화 할 수 있는 예산을 예타 면제 계획에 반영한 것으로, 시가 서대전육교 지하화를 ‘침소봉대’해서 시민에게 홍보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시의 이 같은 방식의 허 시장 치적 홍보는 향후 시정에 대한 시민 불신을 심화시킬 수 있음은 물론, 현안사업 추진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지양돼야 한다는 것이 지역사회 안팎의 평가다.

중구지역의 숙원인 서대전육교 지하화가 도시철도 2호선 건설과 함께 추진되는 것으로 알았던 시민들의 박탈감을 심화시킬 수  있고, 국비 추가 확보 등 다양한 난관에 부딪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역의 한 인사는 “민선자치시대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건 행정신뢰다. 행정이 치적홍보에 몰입돼 신뢰를 잃으면 아무일도 할 수 없는 상황이 올 수 있다”며 “대전시 거짓말 논란 등의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지역 시민 vs 시민단체 갈등 악
'잡음 끊이지 않는' 민주당 대전시의
한국타이어 日 혼다 우수 협력사 선정
대전 방문의 해 분위기 이끌 3 GO
5개 나라 의료 관광 관계자 초청 팸
정치/행정
대전지역 시민 vs 시민단체 갈등 악
'잡음 끊이지 않는' 민주당 대전시의
근평 끝나자 마자 곳곳서 인사 불평
대전시 혁신 도시 지정 위해 자치구와
"문재인 정권 무능, 오만, 독선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