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5.24 금 17:41
> 뉴스 > 정치/행정
     
'끊이지 않는' 지방의원 외유 논란
조성칠 대전시의원 나홀로 미국행 적절성 비판 제기... 혈세낭비는 기본, 정치혐오 심화
2019년 04월 23일  15:25:19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지역 지방의원들의 무분별한 외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방의원 외유 논란은 혈세낭비는 기본, 궁극적으로 정치 혐오를 심화시키는 악재로 꼽힌다.

지방의원 외유 논란의 비근한 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조성칠 대전시의원을 들 수 있다.

조 의원은 오는 24일부터 8박 10일 일정으로 대전시의회 사무처 고위공직자 2명과 함께 미국 출장에 나선다.

조 의원 미국 출장 논란은 ▲일정 ▲예산 ▲개인 이력 등 크게 3가지로 나눠 문제가 되고 있다.

우선 일정이 관광 위주로 짜여 진 점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조 의원이 방문할 예정인 LA유니버셜스튜디어, 라스베가스, 뉴욕 브로드웨이 공연 관람은 대표적 미국 관광 코스다.

조 의원은 일정에 대해 ‘미국 문화 벤치마킹이 목적’이라고 항변 하지만,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특히 조 의원은 의회 입성 전 문화예술계에서 오랜 기간 활동해 온 전문가로, 세금을 들여 미국 문화 벤치마킹에 나설 이유가 없다는 것이 지역의 중론이다.

총1830만 원에 달하는 예산도 논란거리 중 하나다. 이 중 조 의원이 지출하는 국제선 항공료는 179만 원이다. 하지만 조 의원과 동행하는 고위직 공무원의 항공료는 676만 원으로 4배 가까이 많다.

조 의원과 공무원들이 항공기 비즈니스 클라스 좌석을 서로 바꿔가며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이와 함께 조 의원 미국 출장 예산에는 통역비가 산출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조 의원은 공무국외연수 심사에서 ‘지인의 도움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져 의혹을 키운 상황이다.

지방의원의 공무국외연수를 둘러싼 적절성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법 또는 규칙의 테두리에서는 문제가 없다하더라도 시민 눈높이에 맞는 않는 연수가 적잖다는 평가다.

조 의원이 속한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박혜련, 남진근, 민태권, 홍종원 의원 등은 내달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연수를 계획하고 있다. 또 산업건설위원회 이광복 위원장 등은 최근 독일 등으로 연수를 다녀온데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의 미국 출장도 동행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관련기사
· "민주당 외유성 해외 방문 DNA있나"· 정의당, 민주당 선출직 잇단외유 강력 비판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지역 시민 vs 시민단체 갈등 악
'잡음 끊이지 않는' 민주당 대전시의
한국타이어 日 혼다 우수 협력사 선정
대전 방문의 해 분위기 이끌 3 GO
5개 나라 의료 관광 관계자 초청 팸
정치/행정
대전지역 시민 vs 시민단체 갈등 악
'잡음 끊이지 않는' 민주당 대전시의
근평 끝나자 마자 곳곳서 인사 불평
대전시 혁신 도시 지정 위해 자치구와
"문재인 정권 무능, 오만, 독선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