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5.24 금 17:41
> 뉴스 > 정치/행정
     
허태정, 홍역 확진 유성구보건소 질타
긴급현안회의서 "보고의무와 절차에 관한 대응 미흡으로 문제 커져"
2019년 04월 15일  14:58:50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15일 홍역 확산과 관련, 보고의무와 절차에 관한 대응미흡을 지적했다. 유성구보건소의 홍역환자 발생 대전시 늑장보고를 홍역환자 증가의 원인으로 보고 우회적으로 질타한 것으로 풀이된다.

허 시장은 이날 시청 중회의실에서 긴급현안회의를 갖고 홍역 확산방지 현황 등 주요 시정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홍역사례를 기반으로 한 감염병 대응체계 재편을 언급했다. 허 시장은 “이번 홍역 발병과정에서 보고의무와 절차에 관한 대응 미흡으로 문제가 커졌다는 지적이 있다”며 “지금까지 제기된 여러 지적을 바탕으로 법적 의무보다 더욱 꼼꼼한 감염병 대응시스템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허 시장의 이 같은 지적은 유성구보건소의 홍역발병에 대한 미흡한 대응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대전지역 홍역 환자 확산의 시작은 유성지역의 한 소아전문병원에서 시작됐는데, 이 소아병원에 입원한 생후 7개월 아기가 지난달 28일 홍역 확진을 받은 뒤 8일이 지난 5일 대전시에서 홍역발생 사실을 인지하며 초기대응에 허점을 보였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최초 확진자 발견의 경우 소아병원 관할 보건소에서 제대로 시에 보고만 했어도 좀 더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었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돼 문제의 심각성을 키운 상황이다. 당초 대전지역 일선 보건소에서도 공주시보건소 등으로부터 첫 확진자와 접촉한 병원 의료진과 환자 명단 등을 통보받고도 시에 발생사실을 알리지 않아 추가 확진을 막는 대응에 실패했다는 것.

허 시장은 홍역 확산 저지를 위한 주요 내용을 포인트별로 점검하고 빈틈없는 방역체계 마련을 주문하기도 했다.

허 시장은 “다행히 지난 주말 더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진정국면을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홍역검사 대상자가 남아있는 만큼 긴장을 늦추지 말고 총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허 시장은 “일부 다문화가정 구성원이나 보육교사의 홍역 예방접종이 2차까지 완벽하게 마쳤는지 체크하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파란 독재의 서막 대전시 의원 인사 개입 논란· 대전 영아 홍역주의보 발령
· 대전지역 홍역 확진자 12명으로 늘어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지역 시민 vs 시민단체 갈등 악
'잡음 끊이지 않는' 민주당 대전시의
한국타이어 日 혼다 우수 협력사 선정
대전 방문의 해 분위기 이끌 3 GO
5개 나라 의료 관광 관계자 초청 팸
정치/행정
대전지역 시민 vs 시민단체 갈등 악
'잡음 끊이지 않는' 민주당 대전시의
근평 끝나자 마자 곳곳서 인사 불평
대전시 혁신 도시 지정 위해 자치구와
"문재인 정권 무능, 오만, 독선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