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3.21 목 22:56
> 뉴스 > 정치/행정
     
대전시 LNG발전 추진 탓 미세먼지 더 악화?
정용훈 KAIST 교수 "도심 속 LNG발전소가 멀리 떨어진 화력발전소보다 악영향"
2019년 03월 15일  09:57:40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시가 도심 속 LNG발전소 건립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 발전소가 도심에서 떨어진 화력발전소보다 미세먼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주목된다.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대전시는 시민의 건강을 볼모로 무리하게 LNG발전소 건립을 추진하는 셈으로,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15일 언론보도 등에 따르면 정용훈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한반도선진화재단 세미나에서 도심 속 LNG발전소의 미세먼지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정 교수는 “미세먼지 영향은 배출량 못지않게 배출원과의 거리도 중요하다”며 “도심 근처 LNG발전소가 도심에서 떨어진 석탄화력발전소보다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이 같은 주장의 이유로 미국 텍사스주의 초미세먼지 확산연구 사례를 거론하며 “초미세먼지 발생지에서 20㎞ 정도 떨어지면 초미세먼지 양은 4분의 1로 줄어든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정 교수의 주장은 대전시의 LNG발전소 추진으로 시민들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것으로 받아들여져 눈길을 끈다.

현재 시는 서구에 새롭게 조성되는 평촌산단에 4만 여평 규모의 LNG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LNG발전소는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42개월감 건설공사를 진행한 뒤, 완공 후부터 3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문제는 정 교수의 주장대로라면 LNG발전소가 가동된 뒤 대전의 미세먼지 질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점이다.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 등으로 인해 대기질이 악화 시민의 건강을 크게 위협하는 상황에서 굳이 새롭게 발전소를 만들어 상황을 더욱 힘들게 만들 이유가 없다는 것.

지역의 한 인사는“LNG발전이 화력발전보다는 친환경적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미세먼지 발생이 전무한 것은 아니다”며 “정부에서 추진하는 LNG발전소 건립은 기존 화력발전소를 대체하기 위한 것인데 굳이 산단에 발전소를 왜 만드는지 모르겠다”고 피력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천안시 농기계 임대사업장, 농민의 든
대전 LNG발전소 추진 미숙아 출산
대전시 제27회 세계 물의 날 기념행
대전시장배 빙상대회 23일 팡파르
대전 '현안해결 선봉' 도전팀 가동
정치/행정
천안시 농기계 임대사업장, 농민의 든
대전 LNG발전소 추진 미숙아 출산
대전시 제27회 세계 물의 날 기념행
대전시장배 빙상대회 23일 팡파르
대전 '현안해결 선봉' 도전팀 가동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