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5.17 금 21:43
> 뉴스 > 정치/행정
     
대전 여야정협의체 '메아리 없는 외침'되나
지역 야권 상설 협의체 구성 촉구 한목소리에 대전시 묵묵부답 일관
2019년 03월 13일  15:36:39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대전지역 여야정협의체 구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메아리 없는 외침’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민선 7기 출범 후 야권으로부터 여야정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요구가 제기됐지만, 대전시에서 이렇다 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

여야정협의체 구성의 불씨를 붙인 것은 자유한국당이다. 육동일 한국당 시당위원장은 지난해 11월 여야정협의체 구성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여야정협의체 구성은 정의당 대전시당 김윤기 위원장이 공식 제안하면서 일견 급물살을 타는 듯 싶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9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각 정당에 대전시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제안했다.

그는 당시 “대전시정 혁신의 또 다른 동력으로 만들기 위해 이를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이후 여야정협의체 구성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이 각각 찬성입장을 밝히며 성사 가능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한국당 육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간담회에서 “여야정협의체의 구성과 운영은 작금의 시정오류를 바로잡고 시민협력을 효과적으로 끌어낼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라며 “금년 3월 중에 구성돼 상반기에 그 역할이 본격적으로 수행돼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역시 김태영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여야정협의체 구성을 재차 촉구했다.

특히 미래당은 최근 핫 이슈가 된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여야정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래당은 “대전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을 밝히는 바”라며 “허태정 대전시장은 산적한 대전시 현안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여야 정 협의체 구성을 하루빨리 서두르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같은 기류에 제동을 건 입장이 된 쪽은 대전시다. 야권의 요구에 ‘묵묵부답’을 이어가고 있는 것.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여야정협의체 구성의 핵심 역할을 해야 할 시에서 청사진이나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여야정협의체의 상설화를 위해서는 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지역의 이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낸다는 차원에서라도 허 시장이 좀 더 전향적 모습을 보이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장외 투쟁' 한국당, 대전서 문재인
대전서부소방서, 봄철소방안전대책 산불
문화재 소재 디지털 영상 체험 특별전
청년 예비 작가 대상 문학 큐레이터
도공 대전충남본부 휴게소 새 음식 찾
정치/행정
'장외 투쟁' 한국당, 대전서 문재인
허태정 핵심 공약 희망 주택 좌초 위
또 고개든 총선 앞 국회의원 '밥그릇
출산 경단 여성 위한 0세아 전용 어
'집안단속 못한' 박범계 3선 가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