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5.21 화 18:18
> 뉴스 > 정치/행정
     
"박병석, 충청인 우롱 핫바지 같은 망언"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문재인 정부 개각 관련 입장 표명 날선 비판
2019년 03월 12일  15:21:21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충청 소외 개각’의 불똥이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에게 튀는 모습이다.

박 의원의 ‘충청 인재풀 부족 발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고개를 들며, 대전지역 국회 최다선의 리더십에 흠집이 날지 주목된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12일 논평을 내고 ‘박병석 의원은 충청인이 핫바지로 보이나’라고 힐난했다.

미래당은 “문재인 정부의 3월 8일 개각에서 충청 출신 인사는 1명도 없었다. 이는 현 정부의 노골적인 충청권 무시나 다름이 없다”며 “여당의 당 대표인 이해찬 의원을 비롯 3-4선의 충청권 여당 의원들은 꿀 먹은 벙어리인지, 충청권 홀대에 대한 인식 자체가 없는 것은 아닌지, 유감을 표하는 바”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중폭 개각을 두고 대전 서구 갑 국회의원인 박병석 의원은 ‘장관을 하려면 차관급이 있어야 하고, 차관을 하려면 1급(공무원)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까지 축적이 안됐다. 또 그동안 쓸 수 있는 사람들은 썼다’ 면서 충청민을 우롱하는 ‘핫바지’ 같은 망언을 서슴치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박 의원의 발언은 스스로 지역의 인재양성을 하지 못한 무능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20년간 지역에서 국회의원을 엮임 하면서 지역을 위한 인재양성 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 박 의원은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 스스로 국회의원을 사퇴하는 것이 바람직한 일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래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를 편중·코드·보은인사로 규정하며, 대통령의 3.1절 기념식 불참도 문제삼았다.

미래당은 “집권 3년 차인 문재인 정부는 특정지역 편중인사, 코드인사, 보은인사로 얼룩 저 있다”며 “적폐 청산을 필두로 내 새운 문재인 정권이 스스로 적폐를 쌓아가는 것이 아닌지 참으로 개탄스럽다. 정치적 이념을 떠나 탕평인사의 안목이 문재인 정부에 없는 것이 아닌가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1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에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을 둘러싼 청와대 내에 참모진들의 충청권 홀대에 대한 인식이 어디쯤에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대전 회덕농협 조합장 보선 3파전
'한 가정' 위기로 내몰은 유성구의
정기현, "3년내 학교 다목적체육관
중구, 효 독서체험관
동구, 사회적경제 기업 직거래 장터
정치/행정
'한 가정' 위기로 내몰은 유성구의
서구의회 이선용 의원, ‘지방의정봉사
대전 중구의회 서명석 의장 의정봉사상
유성구의회 송봉식 최옥술 의원, ‘지
박성효, '친근, 겸손' 이미지 변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