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7.23 화 18:45
> 뉴스 > 정치/행정
     
한국당 충청권 지지율, 민주당 앞섰다
국정농단 사태 후 첫 역전... 전국 지지도는 민주당이 높아
2019년 03월 11일  15:54:03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대전·충청권 지지율이 역전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당의 지지율이 민주당을 앞선 것은 국정농단 사건 후 처음으로 의미가 적잖다는 분석이다.

1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이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2019년 3월 1주차 주간집계 결과, 대전·충청지역내 한국당 지지율은 33.2%를 기록, 32.7%에 그친 민주당을 오차범위(±2.0%P) 내에서 앞섰다.

한국당의 대전·충청권 지지율은 전주 29.7%에서 3.5%P상승해 33.2%를 기록했으며, 민주당은 35.3%에서 32.7%로 2.6%P가 빠졌다.

대전·충청권에서 정의당은 7.8%, 바른미래당은 4.5%를 각각 기록했으며, 무당층은 19.6%의 분포를 보였다.
이번 조사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전국적 추세다. 충청권의 여론 흐름과 비슷한 추세를 보인 것.

조사결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1주일 전인 2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1.1%P 내린 37.2%로 2주 연속 하락하며 30%대 중후반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당은 1.6%P 오른 30.4%로 3주 연속 상승,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하기 직전인 2016년 10월 2주차(31.5%) 이후 약 2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30%대를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0.1%P 오른 7.0%로 한 주 만에 미래당을 다시 앞섰고, 미래당은 중도층 일부가 한국당으로 이탈하며 1.1%P 내린 6.2%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 또한 0.6%P 내린 2.1%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창당 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어 기타 정당이 0.2%P 내린 1.6%,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3%P 증가한 15.5%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 7425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8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 총선 1년 앞 '충청 소외론' 고개, 파장은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보문산 관광 개발과 새 야구장 연계
[기고] 우리나라 커피 음용의 시작
한국당 공천 룰 확정 초읽기... 정
한국타이어 캐나다 운송·물류 회사에
여주 효종 영릉 휴가철 특별 개방
정치/행정
보문산 관광 개발과 새 야구장 연계
[기고] 우리나라 커피 음용의 시작
한국당 공천 룰 확정 초읽기... 정
'일본 경제보복' 지역정가 쟁점 부상
조승래, 고경력 과학기술인 활용 전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