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
편집 : 2019.9.20 금 18:22
> 뉴스 > 정치/행정
     
총선 1년 앞 '충청 소외론' 고개, 파장은
정부 인사, 예산서 상대적 소외 비판 기류 감지... 선거영향 미칠 지 주목
2019년 03월 11일  12:02:33 성희제 기자 news@gocj.net
   
 

[ 시티저널 성희제 기자 ] 21대 총선을 1년 여 앞두고 ‘충청소외론’이 조심스레 고개를 들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청권 인사와 현안이 소외됐다는 것인데, 내년 총선 표심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총선 앞 충청소외론의 불씨를 지핀 것은 최근 정치행보를 재개한 이완구 전 총리다.

이 전 총리는 지난달 말 지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각의 충청홀대론 주장에 가슴이 아프다”며 “왜 충청이 이렇게 됐나. 여야 진영논리를 떠나 충청권이 더 이상 홀대받으면 안된다”고 했다.

특히 이 전 총리는 정파가 다른 대전 서구갑의 박병석 의원을 차기 국무총리로 추천하기까지 하며, 충청홀대론 타파에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불씨가 지펴진 충청홀대론의 불길을 키운 것은 최근 진행된 정부 개각이다.

지난 8일 7개부처 장관 인사를 단행했지만 충청출신 인사의 기용이 전무했음은 물론, ‘출신지 세탁’ 논란까지 일으키며 총선 앞 민심이반을 자초한 것.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정부 개각과 관련한 성명을 내고 “이번 개각은 안보파탄, 경제파탄, 민생파탄에 대한 반성 없는 좌파 독재 강화용이자 내년 총선을 겨냥한 선거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당은 “청와대는 이번 발표에서 출신지 없이 출신고교를 표기해 ‘출신지 세탁’을 하는 기상천외한 편법을 동원했다”며 “‘지연 중심 문화를 탈피해야 한다’는 것이 그 이유라고 설명하지만 지역편중 인사라는 비판을 빗겨가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청와대 발표와 달리 출생지를 기준으로 하면 전북 2명 서울·부산·광주·경남·강원이 각각 1명씩”이라며 “충청도 출신은 눈을 씻고 찾아 보아도 보이지 않는다. 청와대가 눈가리고 아웅식으로 출신지를 알리지 않으려고 그렇게 애쓴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당은 또 “문재인 정권에서 충청도 예산 홀대가 인사 홀대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꼼수는 충청도민을 더 분노케 할 뿐”이라며 “문 정권은 충청도 홀대를 감추려는 비겁한 짓을 멈추고, 영충호 시대에 걸맞는 합당한 인사와 예산 배정을 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전 총리역시 입장문을 통해 “이번 개각에서 또 다시 충청홀대론을 확인했다”며 “그 동안 문재인 정부의 충청홀대론을 여러 차례 지적했는데, 이젠 참담함을 넘어 비통한 심정을 느낀다”고 안타까움을 숨기지 않았다.

     관련기사
· 한국당 충청권 지지율, 민주당 앞섰다
성희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티저널(http://www.gocj.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네이버블로그
최신기사
태풍 타파 많은 비와 강풍 동반 한반
지난 해 단기 소득 임산물 생산액 3
나태주 시인 초청 문학 콘서트 열려
제19기 민주평통 유성구협의회 홍순영
전문가와 함께하는 문화 유산 답사 실
정치/행정
2500억 규모 지역 화폐 특정 지역
'후원금 쪼개기 수사' 검찰 칼 끝
허태정 시장 지역화폐 발행 추진 '쉽
이은권 의원, 혁신도시 조성 특별법
대전시의회 거수기냐 아니냐 '갈림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전시티저널 | 대전시 유성구 유성대로 773, 301호(장대동) | Tel 042)320-2453 | Fax 042-367-0012
사업자등록번호 : 314-86-41452  |  등록번호 : 대전아00009  |  등록연월일 : 2006.9.11
발행인 :김선호  |  편집인 : 안희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호
Copyright 2006 대전시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gocj.net